전체서비스

포항시, 일반음식점에 국자 지원…감염증 예방·음식문화 개선 기대
포항시, 일반음식점에 국자 지원…감염증 예방·음식문화 개선 기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03일 21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04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는 포스트 코로나 대비의 일환으로 소비자의 음식점 이용에 대한 불안감 해소와 외식업소 음식문화개선을 위해 일반음식점에 국자 4500여 개를 지원한다.
포항시는 포스트 코로나 대비의 일환으로 소비자의 음식점 이용에 대한 불안감 해소와 외식업소 음식문화개선을 위해 일반음식점에 국자 4500여 개를 지원한다.

이는 국물을 함께 떠먹거나 반찬을 같이 먹는 우리나라 식문화에서 침방울을 통해 전파되는 코로나19를 비롯한 각종 전염을 예방하고, 외식업특화지구를 대상으로 업소별 국자를 지원해 음식문화 개선과 영업주 위생의식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실시됐다.

향후 포항시는 안전한 음식문화를 위한 주요 실천사항 △국자·집게·개인접시 사용, △영업장 내 손씻는 시설 설치, △반찬 셀프바 사용, △위생모, 위생복 착용, △위생마스크 착용, △테이블 간 일정거리 유지 등을 우수하게 실천하는 업소를 선도음식점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소비자가 안심하고 식사할 수 있도록 외식업체가 안전한 음식문화를 위한 실천사항을 잘 지켜야 한다”며, “코로나19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음식문화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그 첫 단계가 개인접시에 음식 덜어먹기를 생활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