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치권 '北 도발' 비난 한 목소리…민주 "금도 넘은 도발"·통합 "남북합의 파기된 것"
정치권 '北 도발' 비난 한 목소리…민주 "금도 넘은 도발"·통합 "남북합의 파기된 것"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6월 17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6월 18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이주환 의원(가운데), 권명호(왼쪽), 이용 의원이 17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행위 규탄 결의안을 제출하고 있다.연합
미래통합당은 17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연이은 북한의 도발을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실패로 규정하고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4·27 판문점 선언과 9·19 군사합의는 이미 북한에 의해 확고하게 파기됐다”며 “북한이 우리 국민의 세금으로 지은 남북공동연락소를 한순간에 잿더미로 만들더니 오늘은 대통령을 향해 전에 들어보지 못한 모욕적인 발언으로 기록 갈아치우듯 저격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의 위협은 이제 현실”이라며 “이대로 가다간 국민의 피해, 국가 안보의 파탄은 물론이고 나아가 침묵의 정부를 국민은 신뢰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다만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온 청와대가 오늘 북한에 대해 처음으로 경고성 메시지를 냈다”며 “만시지탄이지만 주권 국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대처였다”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경색되어버린 남북 관계에 그 누구보다 우리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이제는 경고에 그칠 것이 아니라, 추후 벌어질 북한의 행동에 대해 면밀히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이번 사태가 “금도를 넘었다”며 강경 대응 태세로 전환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 간 외교에는 어떤 상황에도 넘지 말아야 할 금도가 있다”며 “판문점 선언 상징을 폭파하는 북쪽의 행동은 이 금도를 넘었다고 판단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해온 남북한 모든 사람의 염원에 역행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남북 정상 간 합의를 깨뜨리고 한반도 긴장을 조성하는 북한의 명백한 도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추가도발이 있을 경우 북측이 책임져야 함을 분명히 말한다”고 경고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