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 49.4%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 49.4%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2일 11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2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더불어민주당 38.1%·미래통합당 30%
"민주당 국회 상임위 단독선출에 잘못한 일 50.7%"
리얼미터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동반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6월 29일부터 사흘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전주보다 3.9%포인트 하락한 49.4%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 지지도가 50% 밑으로 내려간 것은 지난 3월 3주차 조사(49.3%) 이후 15주 만이다.

부정 평가는 3.4%포인트 오른 46.1%로, 역시 3월 3주차(47.9%) 이후 가장 높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 역시 전주보다 3.1%포인트 하락한 38.1%로 나타났다.

지난 4월 5주차(7.4%포인트 하락) 이후 가장 큰 낙폭이다. 민주당 지지도가 30%대를 기록한 것은 2월 2주차(39.9%) 이후 20주 만이다.

반면,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의 지지도는 전주보다 1.9%포인트 오른 30.0%로 집계됐다.

통합당의 지지도가 30%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3월 4주차(30.0%) 이후 14주 만이다.

20대와 가정주부, 학생, 중도층에서 지지도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8.1%포인트로, 3월 3주차(8.5%포인트) 이후 15주 만에 한 자릿수로 좁혀졌다.

열린민주당은 5.4%였고, 정의당 5.2%, 국민의당 2.7%였다. 무당층은 16.0%였다.

이번 조사는 TBS의뢰로 전국 유권자 1천50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다.

리얼미터 제공
한편, 민주당이 국회 상임위원회 17곳을 단독 선출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 절반이 잘못한 일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날 리얼미터가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0.7%가 ‘여야 간 합의 관행 무시 등 잘못한 일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집권당으로서 책임정치 실현 등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38.5%였고, ‘잘 모른다’는 응답은 10.7%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신뢰수준은 95%에 표본오차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