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와대 "다주택 참모 1주택 남기고 처분하라"
청와대 "다주택 참모 1주택 남기고 처분하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2일 21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3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2일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 참모들에게 “법적으로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7월 중으로 한 채를 제외하고 나머지 주택은 모두 처분하라”고 강력권고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 같은 지시를 내렸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청와대 내 다주택 보유자는 대부분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 눈높이에 맞아야 하고 우리가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참모들에게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서울 서초구 반포동과 충북 청주시에 아파트를 갖고 있는 노 실장 역시 이달 안에 청주 아파트를 처분키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초 기자들에게 “노 실장이 반포의 13.8평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전달했으나, 이후 청와대는 반포가 아닌 청주의 아파트를 팔기로 한 것이라고 정정했다.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에서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을 포함해 다주택 보유자는 현재 12명으로 청와대 관계자는 “이달 안으로 다들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