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디지스트 유재석 교수팀, 초해상도 초음파 영상 기술 개발
디지스트 유재석 교수팀, 초해상도 초음파 영상 기술 개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3일 10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3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석 디지스트 로봇공학전공 교수가 초해상도 초음파 영상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디지스트 제공
디지스트 로봇공학전공 유재석 교수팀이 미국 피츠버그 의과대학과의 공동연구로 초해상도(Super-resolution) 초음파 영상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기존 초음파 영상 기기가 갖던 한계들을 뛰어넘는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촬영이 불가능했던 병의 진행과정 모니터링이 가능해 향후 관련 기술을 의료 분야 여러 방면으로 응용, 병을 진단하는 데 많이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 초음파 영상 기기 해상도는 음향회절한계를 벗어날 수 없었다.

관련된 기존의 해상도 향상 연구 대부분이 음향회절한계 범위를 벗어나지 않는 수준에서 이뤄져 왔다.

기존 방식은 데이터 취합에만 몇 분씩 소요돼 응급상황 경우 사용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

유 교수팀이 개발한 기술은 음향회절한계를 극복하고자 초음파 조영제의 개별 신호를 구분해 위치를 찾아내는 ‘국지화(Localization) 기술’을 이용했다.

기존보다 4~5배 이상 향상된 해상도 구현에 성공한 것이다.

이번 기술을 활용할 경우 최대 32마이크로미터의 미세혈관의 관찰이 가능해 기존 기술로 탐지가 가능한 미세혈관 크기인 150~200마이크로미터를 5~6배 정도 뛰어넘었다.

또한 환자를 촬영한 데이터를 수집해 처리하는 속도도 수 분에서 1초 이내로 줄였다.

유 교수팀은 천문학에서 주로 사용되던 신호처리 기법인 디컨볼루션(Deconvolution)을 적용, 데이터 수집시간을 기존보다 150배 가까이 줄였다.

향후 일분일초가 급한 응급상황을 포함한 다양한 임상에서의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 교수는 “기존의 초음파 영상기기로는 진단이 불가능했던 병의 진행을 관찰해 그 실효성이 입증됐다”며 “현재 초해상도 영상을 3차원으로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을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또 “향후 실제 임상에서 사용가능한 기술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