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먹잇감으로 둥지 이소 유도하는 꾀꼬리 어미
[포토] 먹잇감으로 둥지 이소 유도하는 꾀꼬리 어미
  • 이은성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6일 17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6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포항시 북구 죽장면 두마리 면봉산 야산에 둥지를 튼 멸종위기 관심대상종인 꾀꼬리 한 쌍이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물어주며 둥지 이소를 유도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6일 포항시 북구 죽장면 두마리 면봉산 야산에 둥지를 튼 멸종위기 관심대상종인 꾀꼬리 한 쌍이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물어주며 둥지 이소를 유도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6일 포항시 북구 죽장면 두마리 면봉산 야산에 둥지를 튼 멸종위기 관심대상종인 꾀꼬리 한 쌍이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물어주며 둥지 이소를 유도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6일 포항시 북구 죽장면 두마리 면봉산 야산에 둥지를 튼 멸종위기 관심대상종인 꾀꼬리 한 쌍이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물어주며 둥지 이소를 유도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6일 포항시 북구 죽장면 두마리 면봉산 야산에 둥지를 튼 멸종위기 관심대상종인 꾀꼬리 한 쌍이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물어주며 둥지 이소를 유도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6일 포항시 북구 죽장면 두마리 면봉산 야산에 둥지를 튼 멸종위기 관심대상종인 꾀꼬리 한 쌍이 새끼들에게 먹잇감을 물어주며 둥지 이소를 유도하고 있다.

꾀꼬리는 몸이 선명한 노란색, 부리는 붉은 색이고, 검정색 눈선이 뒷머리까지 둘러져 한자어로 황작(黃雀) 또는 황조(黃鳥)라 한다. 대표적인 우리나라 여름 철새이다. 특히 울음소리가 맑고 다양해서 예로부터 사람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