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낙연, 당 대표 출마 선언…"국난 극복 최선"
이낙연, 당 대표 출마 선언…"국난 극복 최선"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07일 20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08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연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8·29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국난 극복’을 핵심 메시지로 출마 선언문을 발표하고, 당권 도전을 공식화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당 안팎의 여러 의견을 들으며 깊은 고뇌를 거듭했다”며 “민주당과 저에게 주어진 국난 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경제 침체와 민생 고통, 저출생·고령화, 평화의 불안 등을 거론하며 “지금 우리는 중첩된 위기에 직면했다. 새로운 반전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최장수 총리와 전례 없는 국난극복위원장의 경험을 살려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는데 최선으로 대처하겠다”며 “거대 여당 민주당은 새로운 각오와 태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대여당의 본분을 다하는 ‘책임 정당’, 모든 과제에 성과로 응답하는 ‘유능한 정당’, 국민과 역사 앞에 언제나 스스로 낮추는 ‘겸손한 정당’이어야 한다”며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협조하고 보완하면서도, 때로는 대안을 제시하고 정부를 선도해 최상의 성과를 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선친이 민주당의 이름 없는 지방 당원으로 청년 시절부터 노년기까지 활동했다”며 “선친이 평생 사랑하신 민주당, 저를 성장시켜주신 민주당에 헌신으로 보답하겠다. 그것이 저의 영광스런 책임”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야당을 향해선 ‘민생연석회의’와 ‘평화연석회의’ 구성을 제안했다.

그는 “민생과 평화를 위해 여야가 소통하며 지혜를 모으는 가칭 ‘민생연석회의’와 ‘평화연석회의’를 구성해 가동할 것을 여야에 제안드린다”고 했다.

이어 “21대 국회는 국난극복의 책임을 안고 출발했고, 국회가 시급히 할 일이 많다”며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함께 야당의 협력을 얻으며 최선을 다하겠다. 국가적 위기 앞에 여야가 따로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저에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두 연석회의가 충실히 운영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정쟁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당 대표가 된다면 협치 차원에서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을 가장 먼저 만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