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에 취업길 막힌 취준생들 울분…부모와 갈등·생활고·우울증 '삼중고'
코로나에 취업길 막힌 취준생들 울분…부모와 갈등·생활고·우울증 '삼중고'
  • 이정목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2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취업아카데미에 참여한 교육생들이 모의 면접을 보고 있다. 경북일보DB
“대학 졸업과 함께 취업을 준비하고 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사실 기회조차 없어요”

안동에서 취업준비를 하는 A(26·여) 씨는 요즘 부쩍 걱정거리가 많아졌다. 대학교를 졸업한 뒤 은행권 취업을 목표로 계속 준비를 해 왔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즈증(코로나19)로 인해 대부분 시험이 취소되거나 잠정 연기됐기 때문이다.

A 씨는 “이러다가 올해 취업을 못 할까 걱정돼 은행권 취업 준비와 함께 지역의 일반 기업 취업도 준비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취업이 늦으면서 부모님께 눈치도 보이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나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끼칠지 생각조차 못 했다”고 말했다.

대구에서 학교를 다니며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B(26·남) 씨는 취업 길이 막혀 걱정거리도 쌓이는 데다 부모님과의 갈등까지 겪고 있어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B 씨는 “학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지만 최근 코로나 19로 인해 가게 매출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인건비 감소 차원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줄일 수밖에 없다는 사장님의 통보를 들었다”고 말했다.

B 씨는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아르바이트를 그만두고 국가장학재단에서 생활비 대출을 받았지만 취업도 되지 않는 상황에서 부담만 늘어갈 뿐이다. 게다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취업준비보다 가게에 나와서 일을 돕는 게 어떠냐”는 부모님과의 갈등도 진행 중이다.

B 씨는 “당장 졸업이 코앞인데 막연한 불안감과 우울감이 있다”며 “끝없는 터널을 걷는 듯 암울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엉망이 된 취업계획과 더불어 부모님과의 갈등, 생활비 문제 등으로 인한 우울증이 취준생들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지 않는다”며 “취업계획을 다시 세워야 할 판”이라고 했다.

코로나 19사태를 계기로 취업 대신 창업을 선택한 영주의 C(29·남) 씨는 “코로나 이전의 세상은 이제 없을 것 같다”며 누구 밑에서가 아니라도 혼자서도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야 하는 게 옳은 선택일 것 같다“며 씁쓸해했다.

한편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 상반기 구직활동을 했던 대졸 신입 구직자 217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취업준비생 중 27%만 ‘최종입사 합격 통보를 받았다’고 답해 지난해 상반기 37.7%에 비해 10.7%p 줄어 들었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