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15일부터 대구 엑스코서 개최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15일부터 대구 엑스코서 개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3일 19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가 15일부터 17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다.

최근 세계적인 에너지산업 트렌드 변화로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또한 신재생에너지는 정부가 발표한 그린뉴딜 정책의 핵심으로 꼽힌다.

이번 엑스포는 이러한 신재생에너지의 최신 기술을 한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4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열린 가운데 세계 10대 신재생에너지 전문전시회로 자리 잡았다.

내년 2월 엑스코 제2전시장 개관에 맞춰 세계 5대 전시회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당초 지난 4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7월로 연기됐으며 많은 국내·외 기업들이 아쉽게 참가를 취소했다.

그럼에도 26개국 핵심 기업 140개사가 참여해 500부스 규모로 개최돼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혁신 기술과 신제품을 한자리에서 비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행사는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들에게 포스트 코로나 해법이 될 그린뉴딜의 방향성을 읽고 기회를 찾는 전시회로 인식되고 있다.

행가 기간 ‘2020 태양광 마켓인사이트(PVMI)’와 ‘2020 수소 및 연료전지 포럼’ 등을 비롯한 11개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글로벌 태양광 트렌드를 전망하고 태양광 분야의 시장을 분석하는 전문 컨퍼런스인 PVMI는 15, 16일 양일간 개최되며 5개 세션으로 구성돼 있다.

국내의 연료전지 및 수소에너지 분야 산학연 전문가를 초청해 관련 기술과 정책, 산업동향을 살펴볼 수 있는 ‘수소 및 연료전지 포럼’도 16일 개최된다.

홍의락 경제부시장은 “참가 기업·기관 간 네트워크 구축과 정보공유를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안전하고 유용한 전시회가 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엑스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정부 방역수칙을 기반으로 방역 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3단계 방역 대책이 마련됐다.

마스크 착용 확인과 발열체크를 통한 ‘발열자 원천 차단’, QR코드 시스템을 이용한 무인등록과 입장객 분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유사시 확진자 동선 확보와 접촉자 선별에 선제적 대응이 가능한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동선 파악’ 등이 시행된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