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립대구박물관 중세문화실 휴실…11월 2일 재개장
국립대구박물관 중세문화실 휴실…11월 2일 재개장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4일 0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구박물관 개편 예정 중세문화실 모습.
국립대구박물관(관장 함순섭)은 14일부터 11월 1일까지 중세문화실을 휴실한다. 중세문화실은 오는 10월 말까지 개편작업을 거쳐서 11월 2일에 다시 열 예정이다. 고대문화실과 복식문화실 등 기타 전시실은 정상 운영하며, 우리문화체험실 등 편의시설은 평소대로 이용할 수 있다.

중세문화실 개편 공사는 지난 2010년 7월 19일에 새단장해 공개한 이후 10년만이다. 지난 개편이 대구 경북의 불교와 유교 문화를 소개하는 지방특성화 전시에 초점을 두었다면, 이번 개편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세계적인 흐름에 발맞추어 실감콘텐츠를 활용한 스마트박물관을 구축하고, 유교문화와 불교문화 등의 전시를 더욱 구체화시키는 방향으로 계획하고 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