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 청년 '경제적 불안감'·대구 여성 '우울감' 호소
경북 청년 '경제적 불안감'·대구 여성 '우울감' 호소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5일 20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6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7% '직접 피해 경험'…81% '심리적 불안 삶의 악영향'
코로나19 장기화에 멘탈데믹 대비한 '마음의 방역' 시급
대구 중구 동성로에 나들이 나온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경북일보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경북·대구지역 청년들은 ‘경제적 불안감’, 여성들은 ‘우울감’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북지역 청년 10명 중 7~ 8명이 경제적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가 코로나19 등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도내 청년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우리나라와 경북 지역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90% 이상이 응답했고, 기업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뿐만 아니라 아르바이트와 같은 단기 일자리 감소와 자영업자의 매출감소를 크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 활동과 관련해서 세부적으로 보면 57%가 코로나19로 인해 직접적으로 피해를 경험했고, 이에 대해 ‘정부 지원금과 대출’(23%), ‘신용카드 사용’(15.5%) 등의 방법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약 30%는 경제적 피해에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응답해 청년들의 경제적 취약성을 보여줬다.

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과 관련, ‘식품 및 생활용품 구입’ 87%, ‘식음료점 이용’ 5.4% ‘도서 구입’ 3.5% 등의 순으로 나타나 청년들은 긴급재난지원금을 주로 의식주 관련 기본생활에 사용했음을 알 수 있었다.

경북 청년정책 방향으로는 ‘일자리 창출 및 취·창업 지원(64%)’을 가장 많이 꼽은 가운데 당장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요구하고 싶은 정책으로는 ‘각종 상품권 등 발행규모 확대’가 37%로 가장 많았고 ‘기업의 청년고용 확대’ 23%, ‘취약계층 노동자 특별지원’ 18% 등의 순으로 나타나 청년들은 직접 재정지원과 일자리 정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청년들의 일상생활의 변화도 크게 눈에 띄었는데, 홈쇼핑 등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쇼핑과 전화·배달앱을 통한 음식주문 배달 서비스 이용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대폭 증가했다고 81%와 71%가 각각 응답했다.

또 회식과 같은 모임활동과 대중시설 출입을 피하고, 영화관, 미술관 방문 등 문화생활을 자제한다는 응답도 93%에 달해 청년들의 사회·문화 활동이 극히 제약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코로나19로 청년들의 심리적 불안감도 크게 높아졌다.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인한 불안’ 76%, ‘감염병 전염 우려로 인한 대인기피’ 74%, ‘사회생활 축소로 인한 무기력감’ 70% 등으로 느낀다고 응답해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심리적 지원 정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지난달 9일부터 15일간 만20~39세 지역 거주 청년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일상생활과 심리적 변화 등 8개 공통질문과 직장인, 소상공인, 청년창업가, 학생, 농축수산업 종사청년 등 4개 유형별 설문조사를 실시해 1200여 명의 청년이 응답했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여성이 남성보다 일상 전반에서 부정적 영향을 더 많이 받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 대구여성가족재단이 지역 거주 일반 시민 1068명(남성 533명·여성 535명)을 상대로 실시한 ‘코로나19가 대구시민 삶에 미친 영향’에 관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74.7%가 코로나19로 불안·우울감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68.4%)보다 여성(81.0%)이 심리적으로 불안·우울감을 호소하는 사례가 많았다.

특히 40대 여성 응답자 가운데 불안·우울감을 경험했다고 답한 비율은 87.8%로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

경제활동 영역에서 고용불안을 호소하는 응답자 비율도 남성(50.7%)보다 여성(57.9%)이 높았다.

여성 응답자들은 고용불안 원인으로 임금삭감(51.1%)에 이어 직장폐쇄·폐업·부도로 인한 실직(37.5%) 등을 꼽았다.

재단 측은 “여성들은 소규모 사업장 임시·일용직으로 일하는 경우가 많은데 코로나 19로 소규모 사업체들이 폐업하는 현상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코로나 19로 여성의 자녀·노부모 평균 돌봄 시간은 이전보다 6시간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세종 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월 8일부터 15일까지 실시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0%포인트다.

정일선 대구여성가족재단 대표는 “코로나19가 여성 일상에 더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것은 여성이 위기에 취약한 우리 사회 구조적 모순 때문이다”며 “조사 결과는 성인지 관점의 정책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다”고 밝혔다.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