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야권 전방위 공세
'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야권 전방위 공세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6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7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소 사실 유출 의혹 규명 관건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야권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두고 여권을 거세게 몰아붙이면서 정국이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여기에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의 유출 경위를 둘러싼 의혹 규명이 정국의 핵으로 부상하고 있다.

여권은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유력 차기 대표 후보인 이낙연 의원이 직접 사과하며 수습에 나섰지만 ‘피해 호소인’ 호칭으로 2차 가해 논란이 불거지고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지율이 동시에 급락세를 보이자 난기류에 휩싸이는 모습이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이번 사건에서 가장 중요한 관점은 과연 성범죄 사실 조사 사실을 누가 박 전 시장에게 사전에 전달했는지가 문제”라며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잇따른 성범죄 사건에 일체의 언급이 없다”며 “페미니스트를 자처했던 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책임 있는 조치를 할 계획은 없나”라고 공개 질의했다.

국민의당은 역시 박 전 시장 피소사실 유출 의혹에 대해 “최순실보다 더 심각한 국정농단”이라고 규정하며 대여 공세에 본격 가세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경찰 수사가 미진하면 특검과 국정조사로 가야한다”며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정권 차원에서 국민에게 사과하고 조속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문 논란에 휘말려 내홍에 휩싸인 정의당도 민주당을 거세게 압박하며 내분 수습에 나섰다.

심상정 대표는 “이해찬 대표가 통절한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도 책임을 서울시에만 떠넘겼다”고 지적하고 “서울시가 주축이 된 민간합동조사단은 가당치 않다”며 민주당에 당 차원의 진상조사와 재발방지책을 요구했다

심 대표는 또 여권에서 박 전 시장 고소인을 ‘피해 호소인’으로 호칭하는 것을 두고 “아직 피해자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으로 이해될 수 있기에 적절하지 않다”며 “피해자로 표현을 통일해 사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날 이해찬 대표의 대국민 사과와 함께 진상 규명을 포함한 후속대책 마련을 약속한 민주당은 이날 사태 파장을 주시하며 한껏 몸을 낮췄다.

이 대표는 중앙위에서 자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 등의 기강 해이 사건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당이 매우 커졌기 때문에 책임감을 통감하면서 흔들림 없이 당을 잘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