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박지원·이인영에 "멈춰있는 남북관계 움직여야"
문 대통령, 박지원·이인영에 "멈춰있는 남북관계 움직여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29일 21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30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정원 흑역사 청산"·이인영 "남북평화 사명감 느껴"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국가정보원장·통일부 장관·경찰청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박지원 국정원장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막혀있고 멈춰있는 남북관계를 움직여 나갈 소명이 두 분에게 있다”며 격려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박 원장에 대해서는 “사상 처음으로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자, 가장 오랜 경험과 풍부한 경륜 갖춘 분”이라고, 이 장관에 대해서는 “추진력이 대단한 분”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남북관계는 한 부처만 잘해서는 풀 수 없다“”며 “국정원,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와 국가안보실이 원팀으로 지혜를 모아 역할을 분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원장은 “저를 임명해 준 대통령에게 감사드린다”며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고, 국정원의 흑역사를 청산하는 개혁으로 보답하겠다. 대통령의 의지대로 어떤 경우에도 정치 개입의 흑역사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한반도 평화의 문이 닫히기 전에 평화의 문을 열어야 한다는 사명감을 느낀다”며 “문 대통령의 재임 중에 평화의 숨결만큼은 반드시 실감하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창룡 경찰청장에게도 임명장을 주면서 “경찰 역사상 가장 중요한 대전환기에 수장을 맡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검경수사권 조정의 본질적인 목표는 범죄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민주적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라며 “수사체계 개편과정에서 국가가 가진 수사 역량의 총량에 조금도 훼손이 있어선 안 된다. 오히려 발전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박 원장에게 임명장을 준 뒤 수여식에 동행한 박 원장의 손자에게 무릎을 굽혀 꽃다발을 선물했다.

이 꽃다발은 ‘신뢰’라는 꽃말을 가진 송악과 아게라텀, ‘헌신과 성실’이라는 꽃말을 가진 헬리오트로프 등으로 구성됐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이 장관의 부인에게는 ‘평화와 희망’을 상징하는 데이지 꽃다발을 건넸다.

김 청장에게는 임명장 수여 뒤 오른쪽 가슴에 지휘관 표장을 붙여줬다.

문 대통령은 김 청장의 부인에게는 ‘당신을 보호해 드리겠다’는 꽃말을 가진 말채나무 꽃다발을 선물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