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아침시단]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아침시단]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김행숙
  • 승인 2020년 08월 03일 17시 0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기억이 사람을 만들기 시작했다
나는 무엇으로 구성되어 있는가, 그래서 나는 무엇인가
사람처럼 내 기억이 내 팔을 늘리며 질질 끌고 다녔다, 빠른
걸음으로 나를 잡아당겼다, 촛불이 바람벽에다 키우는 그림자처
럼 기시감이 무섭게 너울거렸다
사람보다 더 큰 사람그림자, 아카시아나무보다 더 큰 아카시
아나무그림자
그러나 처음 보는 노인인데…… 힘이 세군, 내 기억이 벌써
노인을 만들었다면 나는 어떻게 되었을까
나는 생각을 할 수 없었다, 생각을 하는 누군가가 나를 돌보
고 있었다

기억이 나를 앞지르기 시작했

<감상> 그리워하는 사람 때문에 내 기억이 자꾸만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대가 올 시간과 그 자리에 서 있으면 어김없이 그대가 왔다. 그대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먹고, 함께 영화를 보고, 함께 자전거를 타는 기억들을 먼저 하면, 그 일들이 그대로 찾아온다. 전생에서 일어난 일처럼 기시감이 몰려오는 이유는 무엇일까. 간절한 기억들이 만들어낸 거대한 그림자일까. 그 이유는 내 기억이 만들어낸 누군가도 함께 기억을 만들고 나를 돌보고 있었기 때문이다. 기억들아, 너무 빨리 먼저 달려가지 말거라. 내가 품고 있는 생각들이 찾아오지 않을까 겁이 난다. (시인 손창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