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권영진 시장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로 물 문제 해결"
권영진 시장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로 물 문제 해결"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3일 20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화문 발표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시청에서 대구·경북 안전한 취수원 확보 관련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역 최대 현안 사업 중 하나인 취수원 이전과 관련, 취수원 다변화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겠다고 발표했다.

권 시장은 3일 시청에서 ‘대구 물 문제와 관련해 시·도민께 드리는 말씀’의 담화문을 내놨다.

담화문을 통해 정부가 지난해 3월 말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등 2건의 연구용역에 착수, 5일 용역 중간보고회를 연다고 밝혔다.

용역 결과에 따라 시는 낙동강 물 합리적 배분을 위해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에서 확보 가능한 수량을 취수하고 부족한 수량은 현재 취수장에서 시민에게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미 해평취수장, 안동 임하댐 등에서 수돗물 원수를 가져오는 것에 대해 대구 문산·매곡 취수장에 보다 강화된 고도 정수처리 공법을 도입, 수돗물을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정부 용역에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연간 20만∼30만t을 취수하고 나머지 필요량을 대구 취수장에서 공급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또한 안동 임하댐에서 연간 30만t을 취수하고 문산·매곡 취수장을 활용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권 시장은 안동 임하댐 물을 사용하는 방안에 대해 환경부와 안동시가 실무적 차원에서 논의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구미시와 해평취수장 취수 문제를 논의하면서 안동시와도 협의할 여지가 생겼다고 덧붙였다.

다만 취수원 다변화와 관련해 아직 구체적인 사업비는 검토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가능한 정수처리 방법으로 강화된 고도 정수처리 방법과 산업 용수 생산을 위한 초고도 정수처리 방법 2가지가 있는데 전자의 비용이 낮다는 입장이다.

현재 연구용역은 기본적인 수량·수질 분석 등을 마치고 환경부와 관련 자치단체가 합리적인 물 배분 방안을 협의해 복수 대안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물 문제 해결을 위해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에 대해 합당하고 합리적인 보상을 제공하는 방식이 적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 시장은 “시는 취수원 공동활용 지역에 대한 상생 기금을 조성하고 이 지역에 필요한 국책사업 추진과 규제 완화에도 발 벗고 나서겠다”며 “취수원 다변화가 실현되면 지금보다 절반은 더 좋은 수돗물 원수가 들어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