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민주당, 선출직 공직자·당직자 성범죄 징계 시효 폐지
민주당, 선출직 공직자·당직자 성범죄 징계 시효 폐지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4일 2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선출직 공직자, 당직자의 성범죄에 대한 당 징계의 시효 폐지를 추진한다.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4일 회의를 열어 이렇게 의결했다고 장철민 전준위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기존 징계 시효는 5년이었다.

이 방안은 최고위원회와 당무위원회 의결 등을 거쳐 확정된다.

전준위는 또 임시기구였던 성폭력 상담센터를 상설 기구로 격상하고, 당 소속 인사의 비위를 사전에 예방·감찰하는 윤리감찰관제도도 신설하기로 의결했다.

전준위는 아울러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특별 위원회였던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도 중요성을 고려해 상설위원회로 격상했다.

앞서 민주당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등 여권 인사들의 성 비위 논란이 불거지면서 큰 비난을 받았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