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지역 학생·교사, 코로나 이후 심리적 어려움 더 겪어"
"대구지역 학생·교사, 코로나 이후 심리적 어려움 더 겪어"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6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교육청, 재난정신건강평가…견디기 힘든 스트레스 경험
자료사진.경북일보DB

대구지역 중·고등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심리적 어려움 더 많이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교육청은 6일 학생과 교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재난정신건강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평가는 지난 5월 29일부터 6월 21일까지 진행됐다.

중학생 4463명, 고등학생 3714명 등 재학생 8177명과 중·고등학교에 재직 중인 교사 2322명 등 1만499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건강하지 않다고 느끼는 비율은 코로나19 확산 최고시점에 7.4%, 등교개학 후인 현재 5.1%, 코로나19 발생 이전 3.9% 순이었다.

견디기 힘든 스트레스는 코로나19 확산 최고시점 16%, 등교개학 후인 현재 12.7%, 코로나19 발생 이전 9% 순으로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이전 학생들의 스트레스 원인은 평상시 공부 77.9%, 성적 62.6% 등 학업 스트레스가 많았다.

코로나19가 최고 확산 시점에는 비일상적 경험 57.1%, 감염 두려움 45.8%으로 조사됐다.

등교개학 후에는 공부 62.3%, 성적 51.9%, 비일상적 경험 32.2% 순으로 스트레스를 함께 느끼고 있었다. 여학생 50.5%과 확진경험이 있는 학생 49.3%는 학업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았다.

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 비율은 코로나19 확진 경험이 있는 학생 13.4%, 시점으로는 코로나19 최고시점이 12.4%로 많았다. 정서적 위기를 경험한 학생 비율은 7.6%였으며 61.7%의 학생이 코로나19 이후 정서적 위기 경험 횟수가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정서적 위기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학업과 진로 67.7%, 정신건강 38.8%, 가족갈등 35.4%다. 코로나19 확진 경험이 있는 학생은 코로나19 충격(14.4%), 불안(17.1%), 우울(25.6%) 등의 부정적인 감정을 경험했다.

교사들도 코로나19 확산 최고시점에서 견디기 힘든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경험(43.3%)했고, 코로나19 이전(15.8%) 보다는 현재(33.1%) 스트레스를 더 받았다고 답변했다. 스트레스 영역은 코로나19가 최고 시점에 비일상적 경험 64.4%, 감염 두려움 61.9%, 부정적 감정 43.9% 순이다.

코로나19가 교사들의 직업 만족도와 삶의 만족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결과도 나왔다.

확진경험 교사(67.7%), 여교사(64.7%), 남교사(46.9%) 순으로 직업만족도가 떨어졌다.

강은희 교육감은 “코로나19를 완벽하게 대응할 수는 없지만 학생·교직원이 겪고 있는 심리적, 정서적 어려움을 객관적으로 파악,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위기를 극복하면서 지속적인 배움과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