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간 큰 포항시 공무원, 하룻밤 두차례 음주운전 뒤늦게 드러나
간 큰 포항시 공무원, 하룻밤 두차례 음주운전 뒤늦게 드러나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1일 11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청사

포항의 30대 공무원이 하루 밤사이에 두 차례 음주운전을 하고 사고까지 낸 일이 뒤늦게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11일 포항시와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일 오전 1시께 북구 흥해읍 한 편의점 인근에서 음주운전 의심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 출동 당시 음주운전 의심 차량으로 신고된 승용차는 편의점 인근에 주차돼 있었고, 편의점에 있던 포항시 30대 9급 공무원 A씨는 혐의를 부인하며 측정을 거부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 신원을 확인한 후 측정거부 혐의를 적용하고 차는 그대로 두고 가도록 했다.

하지만 A씨는 1시간 30분 정도 후에 차를 가지러 다시 돌아와 2km 이상 운전하고 가로수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음주 측정을 한 결과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는 0.117%로 만취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처음엔 음주 운전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지만 결국 음주 운전으로 사고를 냄에 따라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말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음주 운전은 중징계로 엄하게 다스리는 사안에 해당한다”며 “경북도에 징계를 요구해 최종 판단이 나오겠지만, 징계 기준에는 중징계의 종류인 정직, 강등 이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