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종인·주호영, 내주 5·18 묘지 참배…국민통합 메시지 예고
김종인·주호영, 내주 5·18 묘지 참배…국민통합 메시지 예고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1일 16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부동산ㆍ수해 등 현안 관련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다음 주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다.

11일 통합당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주호영 원내대표와 함께 오는 19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지역 경제인들 및 5·18 단체와 면담할 예정이다.

지난해의 경우 황교안 당시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가 시민들의 반발에 묘지를 참배하지 못했고, 약 2개월 뒤 비공개로 참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바 있다.

김 위원장은 5·18 참배와 함께 국민통합을 강조하는 대국민 메시지 발표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은 당 대표인 비대위원장 직할로 국민통합위원회도 만든다.

통합당은 새 정강 초안에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담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강·정책특위가 마련한 최종안을 보고받았다.

통합당 지도부는 전날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섬진강 유역의 전남 구례를 전날 찾은 데 이어 이날도 의원·보좌진·당원 등 100여 명과 함께 수해 복구에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어려울 때 함께 하는 게 국민통합을 위한 길 아니냐”며 “호남이 외롭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