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정원 "김여정이 北 위임통치…김정은 통치 스트레스 받아"
국정원 "김여정이 北 위임통치…김정은 통치 스트레스 받아"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20일 19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21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정원장과 간부들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박선원 기조실장, 김상균 1차장, 박정현 2차장, 김선희 3차장.연합
국가정보원이 20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동생 김여정에게 권력을 이양했다고 밝혔다.

정보위 야당 간사인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회의 직후 브리핑을 열고 “김정은 동향에 대해 위임 통치라는 말이 나왔다”며 “김여정이 후계자로 정해진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위임 통치에 대해 “김정은이 여전히 절대 권력을 행사하고 있으나 과거에 비해서는 조금씩 권한을 이양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김정은의 권력 이양 이유에 대해 “ 건강이상설이 아닌 통치 스트레스 경감 차원”이라며 “김여정이 사실상 2인자” 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의 그동안 9년 통치하면서 통치 스트레스가 많이 높아졌나보다”며 “두 번째는 정책 실패 시 김정은에게 총알이 튀는 것을, 실패 시 리스크가 너무 크다는 차원에서 책임 회피 차원”이라고 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