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업추비 횡령 의혹' 대구 달서구의원들 제명하라"
"'업추비 횡령 의혹' 대구 달서구의원들 제명하라"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2일 21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 민주당 대구시당에 촉구…당 "의원총회 구성해 결론 낼 것"
대구 시민단체 관계자(오른쪽)들이 22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을 찾아 당 간부(왼쪽)들에게 달서구의회 업무추진비 유용 논란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대구 시민사회단체가 최근 업무추진비 횡령 논란이 일고 있는 달서구의회 의원들의 제명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7월 중순부터 두 달이 넘도록 횡령과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이 일고 있음에도 민주당 대구시당이 공당으로서의 처분과 대책 마련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민주당 대구시당은 운영위원회 구성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하는 기간에도 논란 당사자인 의원들의 소명서를 받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중이라며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는 시민단체 주장에 강력히 반박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대구 시민사회단체(이하 단체)는 22일 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금을 도둑질한 달서구의회 의원들을 즉각 제명한 후 대책을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와 달서구의회에 따르면 지난 7월 달서구의회 제270·271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을 맡은 의원 2명과 전반기 부의장 등 민주당 소속 의원 4명이 업추비를 부당하게 사용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간담회를 목적으로 비용지출에 대한 공문을 작성하고 카드를 사용했으나 내역이 명확하지 않다는 것이다.

논란이 일자 예결위원장을 역임한 의원 2명은 사용했던 금액 175만4000원을 지난 17일부터 21일 사이 의회에 전액 반납했고, 전반기 부의장을 역임한 의원도 지난 18일 17만8000원을 반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앞서 규정에 따라 선결제한 사항이라고 해명하고 의회 임시회에서 공식적으로 사과했으나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만 인정할 뿐 횡령 등 의혹은 전면 부인했다. 업추비 반납사유도 ‘물의를 일으켜 도의적으로 반납한다’는 등의 내용을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단체는 업추비 반환 자체가 잘못을 인정한 셈이라며 기자회견을 마친 후 항의 방문 차원으로 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실을 찾아 제명과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이 논란 당사자인 의원들의 소명서를 받는 등 대책 마련하는 중이라고 설명했으나 단체가 논란에 대한 질문을 던졌고, 항의 방문 자리는 고성으로 뒤덮였다.

“2개월 동안 뭐하신 건가”, “소명서는 언제 받았는가”라며 당 절차가 제대로 진행됐는지 단체가 확인하려하자 김대진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은 “우린 수사기관이 아니다. 경위서는 당에서 진행하는 것인데, 당원도 아닌 분이 그런 말을 하는 것은 과한 것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또 “대화를 하려고 서울에서 시간 맞춰 왔는데, 추궁하듯이 그러는 건 맞지 않다. 대화할 준비가 안 돼 있다. 예의를 갖추라”며 단체의 태도도 문제삼았다.

이에 단체 관계자들은 “이게 무슨 말인가”, “권력을 감시하는 시민단체가 시민들의 세금이 잘못 쓰인 일을 지적하는데, 이게 공당으로서 자세인가”, “공무원도 민원인을 이렇게 상대하지 않는다” 등 김 위원장의 말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시민단체와 민주당 대구시당 간부들의 고성이 오갔던 항의 방문 자리는 10여 분 동안 이어지다 양측 관계자들의 수습으로 정리됐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끝으로 전국 기초단체 당 소속 구의원들의 의원총회를 구성하라는 중앙당 명이 있었고 지난 8월 29일부터 규정을 만드는 중이라며 중·남구를 마지막으로 의원총회 구성을 마무리하면 문제가 있는 의원은 당헌·당규에 따른 절차대로 결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