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ICT, 1070억 규모 한진 ‘메가 허브 물류센터’ 수주
포스코ICT, 1070억 규모 한진 ‘메가 허브 물류센터’ 수주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2일 2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 입고서 출하까지 전과정 자동 수행…하루 120만 박스 처리 가능
메가 허브 물류센터 조감도.
포스코ICT(대표 손건재)가 물류기업 한진이 건설하는 ‘메가 허브 물류센터’ 구축 사업을 수주, 1070억원 규모의 본 계약을 체결했다.

대전 종합물류단지 내 5만9541㎡ 부지에 지상 4층, 연면적 14만8230㎡ 규모의 ‘메가 허브 물류센터’는 기존 권역별로 분산·운영되던 물류센터를 통합하는 것으로,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가 허브센터가 완공되면 화물차 280대가 동시에 상하차 작업이 가능해져 1일 120만개 처리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를 위해 물류센터 내에 총 연장 37.5㎞의 컨베이어벨트가 설치될 만큼 방대한 규모의 사업이다.

한진은 분산 운영 중이던 택배 물량을 메가 허브 물류센터로 집결시켜 수송 단계를 최소화함으로써 배송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스템 구축을 맡은 포스코ICT는 메가 허브센터로 도착한 택배의 입고에서 분류를 거쳐 출고에 이르는 전 과정을 자동으로 처리하기 위한 설비와 시스템의 구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특히 AI 기반의 형상인식 솔루션을 적용해 입고되는 택배의 부피, 모양 등에 따라 자동으로 분류하는 무인 분류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배송지별로 택배를 최종 분류하는 핵심시스템인 자동분류기(Sorter)로 몰리는 물량을 감지해 부하를 자동으로 분산시켜주는 다이나믹 밸런싱(Dynamic Balancing) 시스템도 적용해 가동 효율을 최대로 높일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인천국제공항 1·2 여객터미널을 이용하는 탑승객의 수하물을 자동으로 분류해 항공기까지 자동으로 이동시키는 수하물관리시스템(BHS, Baggage Handling system)을 구축·운영해온 노하우를 이번 메가 허브 물류센터 구축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앞서 포스코ICT는 지난해 GS홈쇼핑 군포 물류센터 자동화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하는 등 자동분류 및 처리 자동화 센서 및 설비 등 인프라와 제어시스템을 동시에 보유한 국내 최고의 경쟁력을 앞세워 관련 시장 진출을 더욱 확대해 나가고 있다.

포스코ICT측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비대면 온라인 쇼핑이 증가함에 따라 물류업계에서 기존 물류센터를 통합·대형화하고, 자동화 설비를 도입하는 등 스마트 물류체제로 전환을 서두르고 있는 만큼 스마트 물류센터 구축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