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로이힐 광산 투자 10년 만에 결실…500억 규모 첫 배당금 받아
포스코, 로이힐 광산 투자 10년 만에 결실…500억 규모 첫 배당금 받아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4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이힐(Roy Hill)광산에서 채굴된 철광석이 현지 야드에 적치되는 모습.
포스코가 지난 2010년 투자협약을 체결한 로이힐 홀딩스로부터 10년 만에 500억원 규모의 배당금을 받는다.

로이힐 홀딩스 이사회는 24일 회사의 재무 건전성 향상과 견조한 수익 실현을 근거로 배당을 실시한다고 결의했다.

로이힐 홀딩스 창립 이후 첫 배당이다.

배당총액은 4억7천500만 호주 달러(약 4천36억원)이며, 이중 포스코는 오는 10월 보유 지분 12.5%에 해당하는 약 500억 원을 받게 됐다.

로이힐 홀딩스는 호주 서북부 필바라 지역에 위치한 로이힐 광산을 개발하기 위해 설립된 법인이며, 대주주 핸콕(70%)과 포스코(12.5%)·마루베니상사(15%)·차이나스틸(2.5%)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으로 투자했다.

로이힐 광산은 호주 최대의 단일 광산으로 철광석 매장량은 23억t에 달하며, 연간 5천500만t의 철광석을 수출해 세계 5위 급에 올라 있다.

포스코는 지난 2010년 로이힐 홀딩스와 광산 개발을 위한 협력 계약을 맺었다.

당시는 대형 공급사들의 원료 과점화로 인해 철광석 가격이 매우 불안정하던 시기로, 포스코는 우수한 품질의 철광석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기 위해 투자를 결정했다.

하지만 투자 초기 t당 130~140달러에 달했던 철광석 가격이 지난 2015년 56달러 수준까지 급락하면서 한때 투자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포스코는 사업 안정화에 최우선을 두고 광산 개발과 운영 효율화에만 전념해왔다.

이를 통해 포스코는 광산 채굴 2년만인 지난 2016년 600만t이 공급된 것을 시작으로 현재 연간 소요량의 26%에 해당하는 1천500만t 규모의 철광석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포스코는 올해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번 이힐 홀딩스의 대규모 배당은 항간의 우려를 불식시킬 뿐만 아니라 사업이 본 궤도에 올라섰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로이힐 홀딩스의 경영실적은 2017년 상업 생산을 본격화한 이후 빠르게 개선돼 올해 6월 회계기준으로 영업이익 규모는 32억 호주 달러에 달한다.

이에 따라 포스코의 지분법 이익도 생산 초기인 2016년 120억 원대에서 2019년 1천500억 원대로 늘어났다.

또한 지난 8월에는 로이힐 홀딩스가 광산개발을 위해 차입한 62억 달러 전액을 조기에 상환했다.

특히 기존 2024년 9월로 예정됐던 상환 기한을 4년 여 앞당기면서 재무건전성도 크게 개선돼 향후 배당금 지급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포스코는 포항제철소 가동(1973년) 이전인 지난 1971년부터 해외 원료 개발에 나섰으며, 1981년 호주 마운트솔리 광산의 지분 투자를 시작으로 현재는 전 세계 23곳의 제철원료 개발사업권을 보유하고 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