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교육청, 학생 심리방역 지원 전국 최고 수준
대구 교육청, 학생 심리방역 지원 전국 최고 수준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3일 18시 3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14일 수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53개교 전문상담인력 배치…교내 '위 클래스' 구축률 94.7%
대구시교육청 엠블렘
대구시교육청의 학생 정서 관리가 전국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학생들의 심리적 안정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시 교육청은 타시도와 차별화된 심리방역 지원시스템과 인적 기반을 바탕으로 학생들의 정서 관리과 심리방역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2009년 교육지원청 4곳에 Wee센터를 구축 후 의료기관과의 협력을 위해 2013년 전국 최초로 지역 내 대학병원 4곳에 병원 Wee센터를 도입했다.

지난해 서구·북구·달서구·남구 등 상담 수요가 많은 교육지원청 2곳에 추가로 Wee센터를 만들어 운영 중이다.

병원·지원청 Wee센터는 학생이 우울·불안 등 정서적 어려움을 겪거나 위기 상황이 발생할 경우 상호 협력해 진단-상담-치료를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의료기관과 교육기관의 Wee센터 협력 모델은 대구가 가장 먼저 도입, 다른 시·도의 본보기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학생들의 1차 심리 안전망인 학교 내 Wee클래스 구축률은 대구가 94.7%로 전국 최고다.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으로 전국 평균이 63.8%로 대구가 30% 이상 높으며 가장 낮은 전북 30.8%와 비교하면 큰 차이를 보인다.

도 지역의 경우 학교 수에 비해 학생수가 적어 Wee클래스 구축이 쉽지 않다는 점이 고려돼야 해 단순 비교는 힘들다는 허점이 있다.

다만 광역시로 범위를 좁혀도 학교 수가 적은 세종이 91.5%로 대구보다 떨어진다.

울산이 88.3%, 부산 86.2%, 대전 82.4%, 인천 81.9%, 서울 67.1%, 광주 61.4% 등과 비교하면 대구가 월등히 앞선다.

학생들의 심리방역을 담당하는 전문상담인력도 전체 459개 학교 중 453개교에 배치했다.

병원·지원청 Wee센터 6곳에 61명을 배치하는 등 전문상담인력 배치율이 98.7%로 전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앞으로도 시 교육청은 점진적으로 자체 예산을 들여 시설이 노후된 Wee클래스에는 시설 개선을, 유휴교실이 준비된 학교에는 신규 구축도 지원할 예정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학생들의 정신건강이 무엇보다 중요해진 만큼 앞서가는 심리지원 시스템을 운영할 것”이라며 “인력 지원을 통해 학생들의 정신건강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