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교육청, 2021년부터 중학생 '무상교복'·고등학생 '무상급식' 조기 실시
대구교육청, 2021년부터 중학생 '무상교복'·고등학생 '무상급식' 조기 실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19일 20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0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 교육비 부담 경감 기대
내년부터 대구지역 중학생은 무상교복지원을, 고등학생은 무상급식을 받게 됐다.

대구시교육청과 대구시, 시의회는 19일 학생들의 교육복지 증진과 학부모들의 교육비 부담 경감을 위해 무상교보지원과 무상급식 조기 실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강은희 교육감, 권영진 시장, 장상수 시의회의장은 20일 시청에서 관련 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학생 가정 내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뜻을 모았다.

내년부터 중학교 신입생 2만여 명은 동복과 하복 각 1벌씩 현물로 지원받게 된다.

고등학생 무상급식의 경우 올해 고3학년부터 시작, 2021년 고 2학년까지 확대 실시할 예정이었다.

이번 협약으로 고 1학년까지 조기에 시행, 내년부터 초·중·고 전학년 25만여 명이 무상급식을 지원받게 된다.

관련 재원은 시 학교용지부담금 특별회계 미전출금 중 2024년부터 2026년까지 3년간 상환 예정이었던 미전출금 150억 원을 포함한 200억 원을 2021년 시에서 시 교육청으로 조기 전출, 충당할 예정이다.

강은희 교육감은 “올해 코로나19로 파생된 경제위기 속에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이번 조치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모든 학생이 저마다 자신의 역량을 키우며 함께 성장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