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대구도 내년 요금 오르나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대구도 내년 요금 오르나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1일 19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2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대중교통 요금 인상과 관련해 공청회 개최를 추진하면서 대구지역 대중교통 요금 인상 여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구시내버스. 경북일보 DB.

서울시가 대중교통 요금 인상과 관련해 공청회 개최를 추진하면서 대구지역 대중교통 요금 인상 여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구시가 올해 버스요금 인상을 추진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취소된 만큼 내년에 대중교통요금 인상을 재추진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21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발주했던 ‘2019년도 시내버스 적정요금 검토 용역’을 진행한 업체와 내년 버스요금 인상 추진 시 각종 데이터를 받기로 협의했다.

시가 내년 버스요금 인상을 재추진할 경우 물가조정위원회와 교통개선위원회 심의에서 요구하는 통계자료를 해당 업체에서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대구시가 내년도 대중교통 요금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는 셈이다.

시는 앞서 지난 1월 시내버스 적정요금 검토 용역을 발주하면서 요금 인상 작업을 시작했지만, 올 초 코로나19 여파로 지역경제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요금인상 추진이 철회됐다.

해당 용역은 국토부의 대중교통 요금 인상 전 적정요금 검토 용역을 진행하라는 가이드라인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서울시가 대중교통 요금 인상을 위해 시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공청회 개최를 진행키로 하면서 대중교통 요금인상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대중교통 요금 인상의 경우 부정적인 시각이 많아 선거로 선출되는 ‘선출직 장’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하지만, 현재 서울시장은 부시장이 권한대행 상태여서 이런 부담에서 비교적 자유로울 수 있기 때문이다.

통상 서울, 경기도, 부산이 요금을 인상하면 타 광역시들이 차례대로 요금을 인상해 왔다.

버스노조 한 관계자는 “올해 버스요금 인상 추진이 취소되면서 대구시 담당자들이 내년에 다시 추진한다고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도시철도 한 관계자도 “내년도 추이를 보고 요금인상에 대해 논의하자는 의견을 전달받았다”고 했다.

대구시는 요금인상 필요성은 매년 제기된 만큼 이번 용역업체와 협의가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요금 인상의 필요성으로 인해 미리 협조를 구한 것이지 내년에 반드시 요금인상을 추진하겠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대구시가 버스업체에 지급한 재정지원금은 1320억 원으로 2006년 준공영제 시행 당시(413억 원)보다 3배 이상 늘었다. 지난 14년간 준공영제로 버스업체에 지급한 재정지원금 총액만 1조2140억여 원에 이른다.

대구 시내버스 요금(카드기준)은 2011년 150원(950원→1천100원), 2017년 150원(1천100원→1천250원)씩 올랐다.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수 기자
김현수 khs87@kyongbuk.com

달서구와 서구, 교통, 시민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