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사료용 밀 7만t 수입…'식량안보' 추진 성과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사료용 밀 7만t 수입…'식량안보' 추진 성과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2일 20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전경
포스코인터내셔널(사장 주시보)이 국내 최초로 해외에 자체 보유한 해외 곡물터미널을 통해 사료용 밀을 전격 수입, 곡물의 안정적인 공급체계 확보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2일 우크라이나에서 총 6만8천t의 사료용 밀을 국내 최대 사료용 곡물수입업체인 농협사료(대표 안병우)와 함께 수입했다.

이중 4만1천t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투자한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을 통해 수입한 물량으로, 최정우 포스코그룹회장이 100대 개혁과제로 추진해 온 ‘국가 식량안보’사업이 첫 성과를 거뒀다.

이번 식량 수입은 국내 기업이 투자를 통해 확보한 최초의 해외 곡물수출터미널에서 양질의 사료용 곡물을 국내에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우리나라 밀 수요량은 지난해 기준 343만t에 이르지만 자체 생산량이 2만t에 그쳐 사실상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이중 식용은 255만t이며, 사료용은 곡물가격 변동에 따라 옥수수 등 타 곡종으로 대체 구매하고 있는 실정이다.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터미널에서 사료용 밀선적장면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주요 식량 수출국들이 자국 식량 비축에 집중하고, 해외 메이저 곡물회사들이 국제 곡물시장을 장악하는 등 세계 식량시장 수급 불균형이 심화되는 등 식량안보 중요성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사료시장의 고정거래 기회를 확보했다는 점에서도 주목을 받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사료용 밀 초도 공급을 발판으로 향후 밀·옥수수를 중심으로 수입을 확대해 나감으로써 회사가 자체 보유한 수출 터미널을 활용한 안정적 국가 곡물 조달 시스템 구축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2018년 최정우 포스코그룹회장이 100대 개혁과제 중 식량사업 육성을 선정한 뒤 지난해 9월 우크라이나 흑해 연안에 연간 250만t규모의 곡물 출하가 가능한 곡물수출터미널을 준공했다.

이를 통해 유럽연합(EU)과 중동·북아프리카(MENA) 및 아시아지역에 옥수수, 밀 등의 곡물을 판매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는 등 우크라이나를 곡물트레이딩 핵심 거점으로 삼고 있다.

그동안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식량사업은 쌀을 시작으로 밀과 옥수수·대두(콩)·보리 등 주요 곡물로 사업 영역을 넓혀 왔다.

이에 따라 2015년 84만t에 불과했던 교역량이 2020년 약 750만t을 거래할 정도로 급성장세를 보이는 등 트레이딩을 넘어 한국 최대의 식량자원 기업을 목표로 농장-가공-물류 인프라에 이르는 식량 밸류체인(Value Chain)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특히 식량 수출국에 조달인프라를 구축, 사업 측면의 성장과 함께 글로벌 식량 파동 시 국내로의 식량 반입 기지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국가 식량안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으로 성장시켜 나가고 있다.

주시보 사장은 “국제 곡물시장의 가격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미래 핵심사업으로 선정한 식량사업을 더욱 성장시켜 해외농업자원을 안정적으로 국내로 조달하는 체계를 확립함으로써 정부가 추진하는 식량안보정책에 기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안병우 농협사료 사장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의 협력을 통한 사료용 밀 수입은 경쟁력 있는 원료의 안정적 도입을 통한 양축 농가의 실익제고 뿐만 아니라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터미널과의 연계를 통해 농협사료가 식량안보에 기여하게 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