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텍 연구팀, 대한민국 반도체설계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상’ 수상
포스텍 연구팀, 대한민국 반도체설계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상’ 수상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9일 18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포스텍 한승호·김찬호·정순규 씨·김병섭 지도교수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전자전기공학과 박사과정 한승호·김찬호씨, 통합과정 정순규씨(지도교수 김병섭 교수)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반도체산업협회가 주최하는 제21회 대한민국 반도체설계대전에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상’을 수상했다.

연구팀은 아날로그·혼성 반도체 회로의 레이아웃을 자동 생성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해 여러 반도체 공정에서 고속 유선 송신기의 다양한 레이아웃 설계를 자동으로 생성하는데 성공했다.

지금까지 아날로그·혼성 반도체 회로의 레이아웃 설계는 일반적으로 설계자가 일일이 손으로 그려야 하는 작업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기술 개발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필요했다. 또, 반도체 공정이 미세화되고, 설계가 복잡해져 이러한 설계 생산성 문제는 오랜 기간 반도체 산업의 성장을 저해하는 큰 요인이었다.

한승호씨팀은 아날로그 및 혼성 반도체 회로 개발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한민국 반도체설계대전은 설계분야의 인력을 양성 및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2000년부터 개최됐으며, 이번 대전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53개 팀 137명이 참가했다. 지금까지 포스텍 김병섭 교수 연구실은 이 대회에서 2014년도부터 꾸준히 수상해 왔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