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방부, 수성사격장 '안보'로 희생강요 안된다
[사설] 국방부, 수성사격장 '안보'로 희생강요 안된다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11월 04일 17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05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수성리 사격장 주변 주민들이 미군 아파치헬기 사격 훈련의 중지는 물론 사격장 폐쇄를 요구하고 있다. 주민들은 지난 1965년 수성리 1246만4000여 ㎡에 사격장이 들어서 지금까지 피해를 보고 있다. 주민들은 사격장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 등의 직접적인 피해 뿐 아니라 지역 발전을 가로막는 암적인 존재라는 주장이다.

여기에다 경기도 포천의 미8군 영평사격장에서 훈련하던 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 훈련을 수성리사격장에서 하기로 하면서 주민 반발을 불렀다. 경기 포천 영평사격장에서는 그간 총탄이 주택의 담장을 뚫기도 하고, 지붕을 뚫고 날아든 총탄에 주민의 어깨가 관통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미군 아파치 헬기가 사격한 총탄 2발이 3㎞ 떨어진 마을에 날아들어 미군사령관이 공식 사과까지 했다.

이런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포천 주민들이 들고 일어나자 결국 헬기 사격훈련은 중단됐다. 이후 국방부는 대체 사격장을 물색한 끝에 지난 4월 아파치 헬기 훈련장을 포항으로 옮겼다. 하지만 이 과정에 수성사격장 주변 주민들과의 사전 협의는 물론 훈련 사실은 알리지 않았다.

주민들은 55년 간 소음과 진동 등 각종 피해를 봐 왔지만 이에 따른 지원이나 보상도 없었다며 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장이 들어오는 것을 몸으로 막겠다고 머리띠를 둘렀다. 주민들은 연일 수성사격장 폐쇄 이전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4일 오후,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수성사격장을 찾아 주민과 협의를 시도했지만 무산됐다. 이날 현장을 찾은 박 차관이 주민과의 협의를 시도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하고 돌아갔다. 박 차관은 훈련 중단을 요구하는 주민 앞에서 아파치 헬기 사격 훈련을 중단할 수 없다는 국방부의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가 오는 16일 예정된 사격훈련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전한 셈이다. 박 차관의 이 같은 태도는 주민들의 반발에 기름을 붓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안보’를 내세워 지역 주민들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 국민 없는 국가 안보가 있을 수 없다. 수십 년 간 피해를 감내해 온 주민들에게 적극적으로 대화와 타협을 이끌어도 사태 해결이 되기 어려운 지경에 현장을 찾은 군의 책임자가 일방적 통보를 하는 것은 군부 시대에나 있을 법한 행태다. 국방부는 ‘국가 안보’를 내세워 사격장 주변 주민들의 희생을 강요해선 안 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