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 극복·경제활성화…뉴딜사업으로 해법 찾는다
코로나 극복·경제활성화…뉴딜사업으로 해법 찾는다
  • 행정사회부
  • 승인 2020년 11월 24일 20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지자체 2021년도 예산안 '신성장동력 구축' 방점
포항 융합기술지구·경주 탄소소재부품 등 중점 편성
포항시청사.

포항시와 경주시를 비롯한 경북지역 주요 지자체들의 2021년도 당초 예산은 뉴딜사업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해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한 사업에 중점적으로 편성됐다.

특히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조성과 경주 탄소소재부품 리사이클링 기반구축사업 등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신성장동력 구축을 주요사업으로 추진한다.

포항시는 2020년 당초예산보다 4236억원(21.1%)이 증가한 총 2조 4329억원 규모의 2021년 당초예산(안)을 편성해 내년에 서민생활 안정과 도시활력 분야에 5753억원, 포항형 뉴딜·미래성장 기반구축 분야에 1320억원, 생태·문화도시분야에 2414억원, 생활안전망 구축 및 시민 안심도시 분야에 352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주요사업은 지진으로 고통 받고 있는 시민들에 대한 신속한 피해구제를 위한 지원금에 3166억원,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고 소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포항사랑상품권 3000억원 발행을 위한 예산 362억원, 소상공인 카드수수료지원 및 특례보증·이차보전금 지원에 43억원, 전통시장 환경개선에 48억원, 여성·노인·청년일자리 등 일자리지원에 466억원을 편성했다.

포항형 뉴딜·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사업으로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조성에 400억원,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조성에 68억원, 철강산업재도약 포항거점센터 구축, 지식산업센터 건립, 식물백신기업지원시설 건립에 81억원, 해양장비시험평가원 건립에 22억원을 배정했다.

경주시는 2021년 예산안을 지난해보다 745억 원(5.3%) 증가한 1조4895억 원으로 편성했다.

주요사업으로는 제2금장교 개설사업에 50억 원,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뉴딜사업 47억 원,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기반구축사업 50억 원, 탄소소재부품 리사이클링 기반구축사업 55억 원, 연동항·나정항 어촌뉴딜300사업 59억 원,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안강지구) 124억 원 등을 반영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일상 회복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예산으로 호흡기전담클리닉 지원 3억 원, 언택트산업분야 청년일자리 3억 원, 언택트분야 창업벤처기업 청년일자리 4억 원, 지역방역 일자리 5억 원 등 일자리분야에 188억 원을 지원해 일자리 제공을 통해 지역경제의 활력을 불러 일으킬 계획이다.

경산시는 내년도 본예산(안) 1조300억 원으로 초중고 급식지원 51억 원, 하도지구 하천재해예방 45억 원, 중촌·읍천 재해위험지구 정비 20억 원, 임당동 및 조영동 고분군 토지매입 30억 원, 임당유적 전시관 건립 33억 원, 생활소비재 기술지원센터 건립 81억 원, 경산지식산업지구 진입도로 49억 원, 금락근린공원 조성 50억 원, 남매근린공원 조성 70억 원, 경산에코토피아 조성 32억 원 등을 편성했다.

문경시는 2021년도 예산안을 올해 당초예산 7270억 원보다 280억 원(3.85%) 증가한 7550억 원으로 편성해 △영강 보행 구조물 설치사업 61억 원 △경천호 녹색한반도공원 조성 25억 원 △필드하키장 조성사업 37억 원 △청정식물원 조성사업 15억 원 △문경돌리네습지탐방지원센터 건립 18억 원 △봉명산 트레킹로드 조성사업 20억 원 등을 편성해 문경을 상징하는 시설을 건립하고 새로운 관광도시로 거듭하며 지역상권 및 경제를 활성화한다

김천시는 코로나19로 악화된 지역경제 활력 증진과 미래전략 신산업 확충을 중심으로 내년도 예산안 1조1200억원을 편성해 코로나19 위기 속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김천사랑 상품권 500억원 발행 △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100억 △일자리기금(목표 100억원) 20억원 추가 적립 △중소기업 청년일자리지원사업(8억원)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사업(4억원)에 투자한다. 농업경쟁력 확보로 부자농촌 만들기를 위해 △공익증진직접지불제 사업(211억원)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45억원) △과수고품질시설 현대화사업(19억원) △신선농산물 수출물류비 지원(9억원)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지원(8억원) △김천 한우브랜드 육성(5억원)에 집중 투자해 농업분야 예산은 1564억원(16.3%)으로 도내 최고 수준이다.

상주시는 2021년도 예산안 총 1조 470억 원으로 △미래성장동력 확보사업의 임대형 스마트 팜 혁신 밸리 추진사업 183억 원, 일반산업단지 조성 124억 원 △문화·관광사업의 청소년 해양교육원 건립 59억 원, 문화예술회관 건립 38억 원 △안전환경 조성사업의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 88억 원, 도시재생 뉴딜 사업 82억 원,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등 미세먼지 대책사업 65억 원 △음용수 공급 사업의 도남정수장 확장공사 161억 원,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145억 원 △보건·복지사업의 기초연금 985억 원,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145억 원, 노인회관 건립 33억 원 △부자 농촌 건설사업의 공익증진직불금 444억 원, 농작물 재배보험료 51억 원, 토양개량제 지원 48억 원 등을 편성했다.

예천군은 2021년 예산안을 5216억 원으로 사회복지 1161억 원, 농림 931억 원, 환경 870억 원, 국토·지역개발 457억 원, 문화·관광 312억 원 등이다.주요 사업은 신도시 복합커뮤니티 건립 80억 원, 공설운동장 리모델링 45억 원, 예천 국궁장 조성 15억 원 등으로 편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