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U18 포철고, 2020 고등 왕중왕전 우승…통산 3번째
포항 U18 포철고, 2020 고등 왕중왕전 우승…통산 3번째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4일 20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다우승팀 영예…올 시즌 3관왕 '고교축구' 평정
포항스틸러스 U18(포항제철고)이 24일 창녕스포츠파크 4구장에서 열린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에서 용인시축구센터를 꺾고 정상을 차지했다.
포항스틸러스 U18팀(포항제철고)이 올해 고교축구를 결산하는 ‘2020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겸 제75회 전국고교축구선수권대회’ 챔피언에 올랐다.

지난 2018년 대회 우승 이후 2년 만에 챔피언에 복귀한 포항U18은 이번 대회 우승을 포함 모두 네번2013·2015 후반기·2018 후반기·2020)의 우승으로 대회 최다우승팀의 영예까지 껴안았다.

또 올들어 지난 8월 K리그 유스 챔피언십과 9월 부산MBC 전국 고교축구대회에 3관왕에 오르며 고교축구 최강자임을 확인시켰다.

포항U18은 24일 창녕스포츠파크 4구장에서 열린 용인시축구센터와의 대회결승에서 오재혁의 선제결승골과 이준석의 추가골로 2-0으로 승리, 왕중왕에 올랐다.

유스리그 최강자인 포항U18팀과 일반고 최강팀인 용인시축구센터와의 경기였던 만큼 전반 내내 치열한 각축전을 펼쳤지만 득점없이 0-0으로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좀처럼 승부가 가려지지 않을 듯 하던 경기는 후반 14분 단 한 번의 실수가 승패를 갈랐다.

후반 14분 용인시축구센터 진영에서 상대 수비수가 골키퍼에게 백패스한 순간 전방압박을 가하던 오재혁이 달려들어 볼을 가로챈 뒤 골망을 갈랐다.

선제골을 뽑으면서 기세가 오른 포항U18은 공세의 강도를 높이기 시작했고, 후반 35분 이준석이 추가골을 뽑아내며 쐐기를 박았다.

포항U18은 유스리그 최강자답게 예선리그에서부터 결승까지 모두 6경기에서 11득점 1실점을 기록하는 등 완벽한 공수 밸런스를 선보였다.

특히 11득점 중 도움이 무려 7개나 될 만큼 전·후방의 조화가 잘 이뤄지면서 다양한 공격루트로 상대를 제압, 3관왕의 위업을 이뤄냈다.

대회 시상식에서는 백기태 감독이 최우수 지도자상, 윤석주가 최우수 선수상, 이승환이 GK상, 이준석이 수비상을 받는 등 개인상까지 휩쓸었다.

백기태 감독은 “올 시즌 구단·학교·선수단 등이 잘 조화되면서 3관왕에 오를 만큼 최고의 한해를 보낼 수 있었다”며 “내년에도 더 좋은 선수를 육성하고 팀을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선수상 수상자 윤석주는 “후배들이 잘 받쳐주고 동료들이 잘 도와줘서 이뤄낸 결과이며. 프로에서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1년동안 잘 지도해주신 감독님과 코치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