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봉산문화회관, ‘유리상자-아트스타 2021’ 서헌규 작가 ‘봉산 십층철탑’전
대구 봉산문화회관, ‘유리상자-아트스타 2021’ 서헌규 작가 ‘봉산 십층철탑’전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7일 18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8일 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8일까지 2층 아트스페이스
봉산 십층철탑.
대구 봉산문화회관의 기획, ‘유리상자-아트스타 2021’전시공모선정 작가展은 동시대 예술의 낯선 태도에 주목한다.

올해 전시 공모에서 언급하는 ‘헬로우! 1974’는 1974년 10월부터 1979년 7월까지 개최된 ‘제1~5회 Contemporary Art Festival DAEGU’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의 실험적인 태도를 기점으로 현재에 이르는 대구의 실험미술(Contemporary Art), 특히 설치미술의 일면을 소개하며 ‘다른 미술의 가능성’을 재고(再考)하려는 것이다. 그리고 1974년에서 2021년으로 이어질 설치미술 관련 태도의 연결 기반이 ‘실험’과 ‘신체 행위’, ‘몰입’이며, ‘실험’적 태도를 생육해 온 서식지로서 여기, 지금 이곳을 다시 인식하려는 주제이다.

유리상자의 전시 방식은 전시공간 밖에서 관람객이 안을 관람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으므로 유리를 통해 24시간 관람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항상 찾을 수 있는 도심 속 생활 예술 공간으로 소개되고 있다. 이 ‘유리상자’ 기획프로그램은 봉산문화회관이 시행하는 젊은 작가 지원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전시의 지속적인 변화의 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록 유연하게 대처해 나갈 예정이다. 봉산문화회관은 앞으로도 공공예술지원센터로서 시민과 예술인의 자긍심을 고양시키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전국공모를 통해 참신하고 역량 있는 작가들의 작품들을 유치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며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

올해 유리상자 전시공모 선정작 첫 번째 전시,‘유리상자-아트스타 2021’Ver.1展, 서현규(1981년생)작가의 설치작업 주제는 ‘봉산 십층철탑’이다. 지난 15일부터 3월 28일(월요일, 설 연휴 전시 없음)까지 봉산문화회관 2층 아트스페이스에서 열린다.
봉산 십층철탑.
이 전시는 서울 종로구에 있는 국보 제2호인 ‘원각사지 십층석탑’을 모티브로 다루고 있다. 조선시대의 석탑으로는 형태가 특이하고 장식성이 뛰어나 유래를 찾기 힘들 정도로 우수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는 ‘원각사지 십층석탑’이 현재 탑골공원에 유리각 안에 보존돼 있는 모습에 착안한 작품으로 작가는 봉산문화회관 유리상자와 시각적 감성을 공유하며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낸 ‘봉산 십층철탑’을 선보이게 된 것이다.

재해석의 도구로 작가는 가로 150mm, 세로 40mm, 높이 62mm의 파스너(fastener)란 건축재료에 주목했다. 이를 이용해 모듈 큐브(module cube)로 만들고 다시 큐브를 조립해 작품의 형을 구성하고, 그 위에 스테인레스 스틸 미러(Stainless Steel mirror)를 이용한 판재를 부착하고 기와모양의 철판을 제작해 파스너로 표현하기 힘든 세부적인 밀도감을 높임으로 현대적인 조형미를 선보이도록 노력했다.
봉산 십층철탑.
그러나 오래된 석탑이 주는 자연적 질감에서 오는 따뜻함이란 찾아볼 수 없는 차가운 금속물질로 이뤄진, 5m 높이의 철탑은 유리상자 속에 날카롭고 낯선 도시적인 이미지로 우뚝 섬으로 원각사지 십층석탑과는 그 어떤 인간적인 느낌, 종교적인 의미, 세월의 흔적 등, 탑의 본질적인 부분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

단지 현대 기계미학 조형적인 요소만 나타날 뿐이며 작은 볼트, 너트에서 오는 부품의 조립이란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그러나 서현규 작가는 서양화를 전공하고 영상과 설치 그리고 조각을 오가며 다양한 현대적 장르를 실험해 오고 있다는 부분을 간과해 선 안될 것이다. 작가는 단순히 이미지만 현대적으로 복제한 것이 아니라 보존과 소통의 의미까지 내포하고 있다고 본다. 보존을 위해 존재만의 가치로 전락한 탑을 굳어버린 차가운 기계적 이미지로 재해석한 은유적 표현일지도 모르는 것이다. 내부구조가 보이는 ‘봉산 십층철탑’을 통해 내부와 외부를 소통하고자 하는 소망을 유리상자 안에 가두어 둠으로 현재 도심 속 섬같이 혼자 호흡하고 있는 ‘원각사지 십층석탑’이 가지는 소망, 존재의 가치를 작가는 언급하고 있는 것이다.<봉산문화회관 큐레이터 / 조동오>

△작가 노트

원각사지 십층석탑(국보2호)은 현재 문화재 보호를 위한 유리상자 보호각이 설치돼 있다. 이러한 원각사지 십층석탑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유리상자 전시공간 안에 ‘봉산 십층철탑’으로 재현한 작품으로 실재와 재해석된 복제 작품 사이의 관계성을 표현한다. 작품은 건축재료인 fastener(파스너)를 주로 사용하고, 부분적으로 스텐 밀러 판재를 부착해 반사되는 이미지가 작품 표면에 나타남으로써 철과 스텐이란 재료의 물성효과를 극대화한다. ‘봉산 십층철탑’은 파스너의 구조적인 결합을 통하여 작품을 구성하여 기계미학의 조형성을 나타낸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