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수성사격장 완전 폐쇄 원한다"…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 신청
"포항수성사격장 완전 폐쇄 원한다"…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 신청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9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0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측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19일 국민권익위에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요구하는 고충민원 신청서를 전달하고 있다. 반대위 제공

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등 각종 군사훈련에 고통 받아온 포항 장기면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요구하는 중재를 요청했다.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는 19일 세종정부청사를 방문해 안준호 국민권익위원회 고충처리국장을 만나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와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위한 고충 민원을 신청했다.

반대위는 “포항 장기면민들은 지난 60여 년간 육군·해군·방산업체 등의 계속되는 사격훈련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 산불 등에 대한 극심한 불안감과 공포를 느끼고 있다”며 “육체적·정신적 피해는 물론 물질적 피해까지 끊임없이 속출하는 상황을 더 이상은 참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제출된 민원에는 포항수성사격장 완전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바라는 포항 장기면민과 인근 구룡포읍·동해면 주민 등 2800여 명의 서명이 담겨있다.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지난해 11월 국방부의 주한미군 헬기사격훈련 유예 결정에 당장 물리적 충돌을 피할 수 있어 다행이지만, 이는 취소가 아닌 유예일뿐”이라며 “지난 14일 아파치헬기가 수성사격장 주변에서 지형정찰비행을 하는 등 헬기사격훈련에 대한 여지는 여전하다”고 말했다.

이어 “각종 소음과 진동으로 지역발전과 주민들의 기본 생활권을 침해하고 있는 포항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위해 포항 장기면민들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번 민원 신청에 대해 권익위는 고충민원 접수에 따라 수성사격장 소음·진동 등 민원 사항 현장확인 및 자료 검토, 지역민과 국방부의 의견수렴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수성사격장은 지난 1960년 설립 이후 포병 및 전차 사격훈련 등에 사용돼 왔다.

이후 지난해 2월 국방부가 경기도 포천에서 실시해 온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주민들의 동의 없이 수성사격장으로 옮기면서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기 시작했다.

이에 장기면 주민들은 지난해 7월부터 항의집회와 사격장 앞 주 도로를 봉쇄하는 등 꾸준히 사격장 폐쇄를 요구하는 등 국방부와 마찰을 빚어왔다.

지난해 11월 국방부는 헬기 사격훈련을 잠정 중단했으나 양측 모두 만족할만한 대책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