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치적 중립·독립성 철저히 지킬 것"…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취임
"정치적 중립·독립성 철저히 지킬 것"…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취임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1일 20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2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눈높이 맞는 수사 다짐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1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연합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21일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저히 지키고,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함으로써 공정한 수사를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온라인 취임식을 통해 “누구도 법 위에 존재할 수 없다는 법 앞에 평등과 법의 지배의 원리를 구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 편도 아니고 야당 편도 아닌 오로지 국민 편만 드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수사와 기소라야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처장은 또, “헌법과 법, 그리고 양심에 따른 결정인지도 항상 되돌아보겠다”며 “주권자인 국민 앞에서 결코 오만한 권력이 되지 않을 것이며, 헌법상 적법절차 원칙을 준수하며 인권친화적인 수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공수처 출범으로 기존 수사기관들과 갈등을 빚고 나라의 반부패 수사 역량이 저하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며 “하지만 공수처와 검찰·경찰이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한다면 선의의 경쟁을 하는 상생 관계가 되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사와 관련해선 “다양한 경력과 배경을 가진 인재를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로 채용하겠다”며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투명한 면접시험 등으로 출신과 배경에 관계없이 공수처 검사와 수사관을 선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부 견제와 균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직제를 만들고, 공정한 수사절차를 운영하며 자유로운 내부 소통을 위한 수평적 조직문화도 구현하겠다”고 했다.

김 처장은 공수처 출범과 관련해선 “늦어지기는 했지만 오늘 떼는 자그마한 첫걸음은 대한민국의 올바른 역사를 향한 큰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헌정사가 지금껏 가보지 않은 길에 도전하면서 국민과 함께 이 길을 걸어가고자 한다”고 취임 각오를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