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청 LED살균등·자동분사 방역기 등 첨단시스템 도입
포항시청 LED살균등·자동분사 방역기 등 첨단시스템 도입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3일 14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3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시청사 모든 승강기에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균, 노로바이러스 등에 살균효과가 있는 안티바이러스 LED(발광다이오드)등을 설치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LED살균등·자동분사 방역기 등 첨단시스템을 도입해 시 청사 철통방어에 나섰다.

포항시는 23일 청사에 코로나19 첨단 방역시스템을 갖춰 유입을 차단한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시청사 모든 승강기에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균, 노로바이러스 등에 살균효과가 있는 안티바이러스 LED(발광다이오드)등을 설치했다.

이 LED등은 자외선이 아닌 가시광선으로 파장을 방사해 유해균을 없애면서 인체에는 무해하다.

국립전파연구원, 한국조명ICT연구원 등 권위 있는 기관으로부터 광생물학적 안전성과 살균성적을 인증받았다.

앞서 시는 코로나19 2차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해 7월께 출입이 허용된 청사 1층과 지상 1층 출입구에 자동분사 방역기, 비대면 얼굴인식 체온계, 자동분사 손소독기를 설치했다.

또 전자출입 명부를 도입하고 청사안내 직원을 배치해 출입을 관리하며 민원인 상담용 응대 부스를 따로 마련했다.

현재까지 시청사 안에서는 코로나19 감염사례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시가 이달 초 시청에 근무하는 공무직, 계약직, 사회복무요원을 포함한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한 결과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최제민 시 재정관리과장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방역시스템을 강화하고 시민이 협조해준 덕분에 지금까지 단 한 건의 감염 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청사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