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민주당·정부, 자영업자 손실보상 입법화 검토 착수
민주당·정부, 자영업자 손실보상 입법화 검토 착수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4일 11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4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서울 중구 한 화장품 상점에서 폐업 할인판매를 하고 있다. 이날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자영업자의 피해를 보전해주는 손실보상제에 대해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합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확산에 따른 자영업자 손실보상 방안을 입법화하기 위한 검토에 착수했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자영업자 손실보상 방식과 필요한 재원 규모 등을 살펴보며 구체적인 제도화 방안을 고민 중이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재부에 손실보상 제도화 방안 검토를 공식 지시(21일)했으며,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도 22일 “가능한 한 (자영업자에) 도움을 드리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며 내부 검토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기재부 관계자는 “국회 논의와 의원 입법안 등을 살펴보고 소요 재원을 따져보는 등 손실보상 제도화를 위한 방안을 다양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은 구체적인 방향을 잡지 못한 상태다. 여당에서 거론되는 의원입법안도 제각기 다른 내용을 담고 있어 정부가 검토를 마치고 세부안을 마련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에서는 벌써 여러 건의 관련 법안을 발의했다.

민병덕 의원이 발의할 예정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극복을 위한 손실보상 및 상생에 관한 특별법’은 집합금지 업종에 손실매출액의 70%, 영업제한 업종에는 60%, 일반 업종에는 50%를 보상금으로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강훈식 의원이 발의한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집합금지 업종에는 금지기간에 해당하는 최저임금과 임대료 전액을 주고 영업제한 업종 등에는 최저임금과 임대료의 일정비율을 지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동주 의원이 발의한 ‘코로나19 감염병 피해 소상공인 등 구제에 관한 특별법’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소속의 소상공인손실보상위원회를 설치해 손실보상금 지급에 관한 내용의 정하도록 했고, 전용기 의원이 발의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 개정안’은 영업제한 대상 사업장의 경제적 손실을 보상하는 근거를 마련했다.

이 법안들은 크게 보상 규모와 방식을 구체적으로 규정한 법안(민병덕 의원안, 강훈식 의원안)과 보상 근거를 두고 세부 내용은 상황에 맞게 결정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이동주 의원안, 전용기 의원안)으로 나뉘는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후자의 방식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재정 부담과 상황 대처를 위한 유연성 등을 고려해 액수 등 보상 규모와 방식까지 구체적으로 법에 규정하기보다는 보상 근거 조항만 마련하고 재난 상황에 따라 정부가 세부 방안을 만드는 게 합리적이라고 주문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당장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지급해야 할 손실보상금의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선 국채 발행, 소득 상위 계층에 대한 증세, 부담금 신설을 통한 기금 조성 등을 거론한다.

국책연구원 관계자는 “감염병예방법이나 소상공인법에 국가가 손실을 보상할 수 있다는 근거 규정을 두고 나머지는 정부에 위임하는 게 좋을 것”이라며 “손실을 보상할 재난의 종류와 보상 대상, 보상 내용 등을 법으로 규정하면 지나치게 경직될 위험이 있다. 이 경우 실제 집행까지는 오히려 시간이 더 걸리게 돼 실효성이 떨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