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원대역도 시비로 건설 추진…대구시, 용역 준비 착수
원대역도 시비로 건설 추진…대구시, 용역 준비 착수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5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6일 화요일
  • 1면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가 대구권광역철도 노선에 원대역 추가 신설을 위해 지방비를 투입하기로 했다. 대구권 광역 철도 노선도.
속보=대구시가 대구권광역철도 노선에 원대역 추가 신설을 위해 지방비를 투입하기로 했다.

시는 그간 원대역 신설에 지방비 부담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취했지만, 대구산업선 역사 신설에 1350억 원의 지방비를 투입하기로 하면서 형평성 문제(경북일보 13일 자 1면·14일 자 3면)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25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대구권 광역철도 원대역 신설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시행한다. 해당 연구용역은 대구권 광역철도 사업과는 별개로 원대역 건립비용(250억 원 추정) 대비 시민 편익과 경제성을 분석한다.

대구시가 이 같은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이유는 시비를 투입해서라도 원대역을 건설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현재 대구권 광역철도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당시보다 사업비가 15% 가까이 늘어났다. 사업비가 15% 이상 늘어나면 예타 조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

하지만 원대역 신설을 국·시비 매칭사업으로 진행하지 않으면 예타 재조사 대상이 아니다.

대구시 관계자는 “예타 문제로 인해 원대역 신설의 경우 별도의 사업으로 진행한다”며 “타당성이 있다는 결론이 나오면 국토부에 국비를 요청해보고, 국비를 받지 못하더라도 지방비를 투입해 건립한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도 “대구시가 지방비로 부담한다면 국가철도공단과 대구시가 위수탁계약으로 진행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다. 대구시가 지방비 투입 결정을 했더라도 용역 결과에서 ‘타당성 있음’ 결론이 나야 한다.

권영문 대구시 신교통정책팀장은 “대구권 광역철도의 북삼역의 경우도 ‘타당성 있음’ 결론이 났다”며 “원대역의 경우 대규모 주택가가 모여있는 점 등을 미뤄 봤을 때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경북 칠곡군은 북삼역 건설을 위해 지방비를 투입했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추경예산을 통해 연구용역을 발주하고 국토부에 건의하면 2022년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대구권 광역철도가 개통하는 2023년에 맞춰서 원대역을 건설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대구산업선 역사 2곳 신설 결정 이후 지방비를 투자해 원대역을 신설해달라는 민원은 6543건에 이른다.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수 기자
김현수 khs87@kyongbuk.com

달서구와 서구, 교통, 시민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1-26 17:21:54
원대역 꼭 필요해요ㅎ

이태영 2021-01-26 12:32:02
원대역 신설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좋은소식이네요

천국 2021-01-26 08:38:29
원대역이 왜 필요한가요? 서대구역, 대구역 있습니다. 특히 대구역과는 상당히 가깝습니다. 그렇게 군데군데 역을 설치해서 자꾸 선다면 효율이 있겠습니까? 불필요한 원대역 설치에 예산이 투입되는것을 강력히 반대합니다.

고호 2021-01-26 07:59:21
축하합니다

태양의선배 2021-01-26 07:49:31
대구권광역철도 원대역신설은 3호선과의 환승역으로서 꼭 필요합니다. 좋은 소식입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