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중기 77.9% "대출만기·이자상환유예 재연장 필요"
중기 77.9% "대출만기·이자상환유예 재연장 필요"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5일 20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6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전국 330개사 설문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7곳 이상은 대출만기와 이자상환유예의 추가연장을 희망했다. 코로나19 종식이 불확실한 상황인 만큼, 기업들의 자금 여력 또한 불안정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25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금융권 대출을 활용하고 있는 전국 33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 관련 중소기업 의견조사’를 진행한 결과, 중소기업 77.9%는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조치 추가 연장을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출만기와 이자상환 동시 유예’라는 응답률이 68.9%로 가장 높았고,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상환유예’는 각각 29.6%, 1.6%로 집계됐다.

추가 연장 기간에 대해서는 ‘올해 말까지 연장’(38.9%)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다. ‘내년 상반기’(28.0%)와 ‘내년 말’(28.0%)이라는 응답도 뒤를 이었다.

추가 연장이 필요한 이유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매출감소’가 37.1%로 비중이 컸다. 이어 ‘대출상환 및 이자납부를 위한 자금 여력 부족’(35.1%), ‘인건비·임차료 등 지급필요’(22.0%) 등으로 조사됐다.

중기중앙회 추문갑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된 대출만기연장 등의 조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급감을 겪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올해도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있고 경제 불확실성이 심화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가 잠잠해질 때까지 금융당국에서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 추가 연장을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금전적 어려움을 발굴하기 위해 금융당국과 중소기업계가 함께 운영하는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애로신고센터’(가칭) 설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