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수성사격장 헬기훈련 중단…권익위, '집단 민원' 중재 착수
포항 수성사격장 헬기훈련 중단…권익위, '집단 민원' 중재 착수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08일 20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09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포항 남구 장기면 수성사격장 입구에서 장기면 주민들과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가 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 중단과 수성사격장 폐쇄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경찰과 상여를 맨 집회 참가자들이 충돌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포항 장기면 수성사격장에서 이뤄지는 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을 놓고 사격장 인근 주민과 군 당국이 수개월째 대립하는 가운데 국민권익위원회의 조정절차에 따라 국방부가 9일부터 훈련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권익위는 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회의실에서 전현희 위원장 주재로 아파치 사격훈련 관련 집단민원 처리를 위한 준비회의를 열고 조정협의를 위해 국방부에 훈련 중단을 요청했다.

회의에는 포항시 장기면 주민들로 구성된 포항수성사격장 반대대책위원회(대책위)를 비롯해 박재민 국방부 차관, 해병대 제1사단장 등이 참석했다.

국방부는 이날 회의에서 9일부터 3월까지 계획된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을 일단 중단하기로 했다. 또 향후 권익위 조정기간 중에도 훈련을 잠정 중단하고 조정 절차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포항 주민들로 구성된 반대대책위 2803명은 지난달 19일 국민권익위에 헬기 사격 중단과 수성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 폐쇄를 요구하는 집단 고충 민원을 제기했다.

앞으로 권익위는 군 사격 소음·진동 관련 조사반을 구성해 주민 피해현황을 조사하고, 사격장 관계기관을 방문해 민원 해결을 위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권익위는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민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불편·부담을 주는 사항의 제도개선과 다수인 관련 갈등사항은 중재·조정을 할 수 있다.

한편, 수성사격장은 지난 1960년 설립 이후 포병 및 전차 사격훈련 등에 사용돼왔다.

이후 지난해 2월 국방부가 경기도 포천에서 실시해 온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주민들의 동의 없이 수성사격장으로 옮기면서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기 시작했다.

이에 장기면 주민들은 지난해 7월부터 항의집회와 사격장 앞 주 도로를 봉쇄하는 등 꾸준히 사격장 폐쇄를 요구하는 등 국방부와 마찰을 빚어왔다.

특히 지난해 11월 이후 잠정 중단됐던 사격 훈련이 지난 4일 재개되면서 반대위와 주민 200여 명이 사격장 진입로를 농기계로 차단하고 시위와 집회를 열어 물리적 충돌을 빚는 등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