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동, '교통안전시설특별회계법' 제정법 국회 첫 발의
김형동, '교통안전시설특별회계법' 제정법 국회 첫 발의
  • 이상만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5일 18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6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동 국회의원
김형동 국회의원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경북 안동·예천)이 23일 노인 등 교통약자들의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교통안전시설특별회계법’제정법을 대표발의했다.

국회에서 처음 발의된 ‘교통안전시설특별회계법’은 △교통안전시설특별회계를 별도로 설치할 것 △도로교통법 상 과태료와 범칙금을 교통안전 관련 사업에 사용할 것 △재원으로 어린이, 노인 또는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의 교통사고 감소와 예방, 교통안전시설 및 교통안전교육시설을 확충 및 관리할 것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재 교통안전 관련 사업 예산은 일반사업 예산과 함께 편성돼 있어 상대적으로 교통약자에 대한 정책 시행이나 교통안전시설의 설치 및 관리 등에 충분한 재원 투입이 제한된다.

이에 매년 일반회계를 통해 편성되는 교통안전 사업 예산만으로는 노인 등 교통약자의 교통사고 예방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실제로 경찰청 교통사고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 어린이 보행교통사고는 2015년 1만2191건에서 2018년 1만9건으로 다소 줄었으나 2019년 1만1054건으로 다시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노인 보행교통사고의 경우 1만1532건에서 1만2249건으로 매년 증가세다.

김형동 의원은 “어린이·노인·장애인의 교통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데도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장치나 교육시설 수준은 제자리걸음이다”고 지적하면서 “교통안전 사업 추진에 필요한 안정적인 재원 마련으로 교통약자들이 안전한 이동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