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사랑주소갖기 공감대 형성…범시민 중심 확대"
"포항사랑주소갖기 공감대 형성…범시민 중심 확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1일 0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시민추진위원회 분과위원 간담회
포항시가 3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업체, 교육기관, 군부대, 시민단체로 구성된 포항사랑 주소갖기 범시민추진위원회 분과위원 간담회를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3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업체, 교육기관, 군부대, 시민단체로 구성된 포항사랑주소갖기 범시민추진위원회 분과위원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2월 19일 범시민추진위원회 출범 시 기업·교육기관·군부대·시민협력 분과를 구성한 이후로, 1분기 기관별 주소갖기 추진실적과 향후 대책에 대해 범시민추진위원회 강석암 위원장 주재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포항시는 1분기 중점 타깃으로 지정한 기업, 교육, 군부대 주소갖기 운동 추진실적 중심으로 논의됐으며, 위 기관들의 1분기 전입실적은 2068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포스코,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한동대, 포스텍과의 상생발전 협약에 따라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유도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한, 출입이 자유롭지 않은 군부대에서도 인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밀접한 교류를 토대로 야간전입창구를 운영하고, 대학 내 기숙사, 대학원 아파트에 거주하는 학부생,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현장전입창구를 마련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상반기에 지역 내 기업체, 교육기관, 군부대를 중심으로 미전입자를 발굴하고, 하반기에는 시민단체를 대상으로 한 시민협력분과를 중심으로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2분기에는 홍보대사 전유진 학생과 팬텀싱어3 준우승을 한 고영열 씨가 참여한 포항시 인구증가를 위한 노래(go!go!포항 go!!) 트로트 버전을 공개해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포항시 인구는 현재 3월 말 기준인 50만3814명으로 올해 1월 말 기준 50만2736명보다 1078명으로 증가해 본격적으로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범시민추진위원회 출범 이후 인구가 2월부터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강석암 범시민추진위원회 위원장은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은 당초 관 주도에서부터 시작했지만, 50만 인구붕괴 시 시민밀접사업인 CCTV, 도로보수, 주거환경 정비 등에 투입되는 조정교부금 감소와 기관축소로 인한 소방, 치안, 보건의 서비스질 하락문제 등 시민들의 불편사항 공감대가 형성돼, 이젠 범시민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인구유입을 위해 포항시와 긴밀하게 협의하여 실질적인 인구증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