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청명·한식 맞아 11일까지 장사시설 코로나19 특별방역
포항시, 청명·한식 맞아 11일까지 장사시설 코로나19 특별방역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3일 08시 2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3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청사.
포항시가 청명·한식을 맞아 오는 11일까지 장사시설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하고 성묘객 사전예약제, 제례실 및 휴게실 폐쇄, 실내 음식물 섭취 금지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강화하는 코로나19 특별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각 시설별 방역관리자 지정, 담당공무원과 연락망 구축으로 실내·외 장사시설 이용 간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여부 현장 점검을 추진한다.

또한, 개장유골 화장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개장유골 화장 예약을 평소 대비 화장 횟수 증회 및 가동시간을 연장해 운영한다.

이는 청명과 한식에 조상의 묘를 단장하거나 이장하는 풍습에 따라 평소보다 성묘객 증가 및 개장 유골 화장 수요가 급증하는 실정을 고려한 조치다.

도성현 복지국장은 “청명·한식 기간 개장 유골 화장 등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시행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