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19 확진자 16명 추가…산발적 확산세 지속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16명 추가…산발적 확산세 지속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7일 13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7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산발적 확산세가 지속해 확진자가 16명이 늘었다.

7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6명이 증가한 9031명이다.

주소지별로 동구 5명, 북구 4명, 달서구 3명, 수성구와 남구 각 2명이다.

추가 확진자 중 5명은 경산 소재 사우나 관련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른 누적 확진자는 35명으로 늘었다.

북구 수정교회 관련 확진자도 3명 추가돼 누계가 23명이 됐다.

지난 2일 전북 군산에서 최초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같은 이름을 쓰는 전국 자매교회에서 확진 사례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불교시설인 바른법연구회 관련 확진자도 1명이 늘었다. 누계는 8명이다.

또 전날 감염경로 불상으로 확진된 초등학교 교직원과 접촉한 1명이 감염됐다.

미국에서 귀국 후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한 내국인이 유흥업소를 방문해 확산한 달서구 지인 모임 관련 확진자도 1명이 나왔다.

또 경기도 확진자의 접촉자 1명과 이 접촉자의 접촉자도 1명이 확진됐다.

이밖에 3명은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 또는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