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냉천 물살 거슬러 오르는 황어떼 '장관'
포항 냉천 물살 거슬러 오르는 황어떼 '장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7일 17시 2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7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하천 정비사업으로 더욱 맑아진 포항시 남구 오천읍 냉천에서 황어 떼가 산란을 위해 물살을 거슬러 오르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 냉천에 황어 떼가 찾아왔다.

7일 오전 하천 정비사업으로 더욱 맑아진 포항시 남구 오천읍 냉천에는 황어 떼가 물살을 거슬러 오르고 있다.

황어는 하천에서 태어나 바다에서 일생을 보내다 산란기인 3~4월에 하천으로 돌아온다. 잉엇과에 속하며 몸길이 10~45cm 크기로 연어처럼 회귀본능을 가진 어류다.

등쪽은 노란 갈색과 검푸른빛을 띠고 옆구리와 배 쪽은 은백색이지만, 봄철 산란기가 되면 배에 붉은 띠가 나타나고 강 중상류 수심 20~50㎝ 정도 맑은 물이 흐르는 평평한 자갈 바닥에 산란한다. 암컷 한 마리에 수컷 여러 마리가 산란을 위해 붙어 다니는 특성이 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