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항만작업자 사고 30% 감소 위해 정책 수립
해양수산부, 항만작업자 사고 30% 감소 위해 정책 수립
  • 황영우 기자
  • 승인 2021년 04월 07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4월 08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3차 경제중대본회의서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 심의·의결
해양수산부가 항만작업자 사고 30% 감소 등을 위해 새로운 정책을 수립했다.

7일 해수부에 따르면 이날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열린 ‘제33차 경제중대본회의’에서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이하 전략)’이 심의·의결됐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무역 확대와 비대면 서비스 증가 등 물류환경이 급격히 변화하면서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전략은 세계를 선도하는 스마트 해운물류 실현이라는 비전을 두고 오는 2025년까지 △항만작업자 사고 30% 감소 △선박 접안시간 5% 단축 △새로운 디지털서비스 10개 창출 △스마트 해운물류 전문인력 2000명 육성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이를 실현하기 위해 물류 전 구간(선박·항만·육상)에 인공지능 기반 운영 최적화 기술을 개발하고 4차 산업혁명기술을 기반으로 항만작업자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한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주요 과제들을 추진한다.

우선, 운항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과 함께 상용화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법·제도를 정비하기 위한 단계별 규제혁신 이행방안을 마련한다.

항만의 자동화·지능화를 위한 기술도 개발하며 선박과 항만·배후단지를 자동으로 연결하고 물류기업 간 데이터 연계 및 통합 수집체계를 구축해 물류 전 구간의 운송을 최적화하기 위한 기술개발도 추진한다.

세계 최초로 4차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항만작업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스마트 통합안전플랫폼을 구축하고 항만시설의 유지보수도 스마트화를 추진한다.

사고 즉시 대응 플랫폼을 개발한 후 올해 부산항에 시범 운영하고 전국 주요항만으로 확대해 나간다.

전국 무역항 29개항을 대상으로 항만시설 지하에 가스 누출·지반 침하·균열 등 이상징후를 감지할 수 있는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고 이 정보를 기반으로 적기에 유지보수를 하기 위한 항만시설 디지털트윈 구축사업(가상 현실 속 시뮬레이션을 통해 결과 예측)시행한 뒤 확대할 방침이다.

민간 수요를 기반으로 수출입물류를 지원하는 신규 플랫폼서비스를 제공하고 데이터유통 시스템 구축과 법·제도 정비 등을 통해 해운물류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을 위해 마련된 이번 대책을 통해 스마트기술이 물류현장에 본격 보급되면 스마트 해운물류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며 “정책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민간과도 적극 소통하고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황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영우 기자
황영우 기자 hyw@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노동, 세관, 해수청,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