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 `10-10' 초과 달성..아시아 2위 복귀
한국 `10-10' 초과 달성..아시아 2위 복귀
  • 연합
  • 승인 2008년 08월 24일 14시 12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8월 24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간 광활한 중국 대륙을 누볐던 태극전사들이 올림픽 출전 사상 역대 최다 금메달을 수확하는 최고의 성적으로 베이징올림픽을 마감했다.

한국은 대회 마지막 날인 24일 남자 마라톤에 출전한 이봉주와 이명승(이상 삼성전자), 김이용(대우자동차판매)이 하위권으로 처졌고 남자 핸드볼도 8위에 그쳐 메달을 추가하는 데 실패했다.

그러나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3개, 은메달 10개, 동메달 8개를 획득해 국가별 메달 순위에서 종합 7위를 확정지으며 8위에 머문 일본(금9, 은6, 동10)을 제치고 8년 만에 아시아 2위에 복귀했다.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한국선수단의 지상 목표는 `10-10(금메달 10개-세계 10위)' 달성이었다.

한국은 안방에서 열린 1988년 서울올림픽(금12, 은10, 동11개)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 4위에 올랐고 1992년 바르셀로나(금12, 은5, 동12개)에서도 종합 7위를 지켰지만 1996년 애틀랜타(금7, 은15, 동5개)에서는 10위에 턱걸이하며 하향곡선을 그렸다.

급기야 2000년 시드니(금8, 은10, 동10)에서는 12위로 밀려났었다.

4년 전 아테네에서 한국은 금메달 9개, 은메달 12개, 동메달 9개로 종합 9위에 복귀했지만 종합 6위에 오른 영원한 라이벌 일본(금16, 은9, 동12)에 밀려 아시아 2인자의 자리를 놓친 것이 뼈아팠다.

이 같은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태릉선수촌은 지난 해부터 `선택과 집중'을 훈련 모토로 내걸고 일찌감치 올림픽 체제에 들어간 뒤 세계 10강 유지는 물론 일본을 꺾고 아시아 2위에 복귀하는 것도 반드시 달성해야 할 목표로 제시했다.

사실 이번 올림픽을 앞두고 전망은 그리 밝지 않았다.

3년 2개월간 대한체육회를 이끌었던 김정길 회장이 올림픽 개막을 불과 두 달여 앞둔 시점에서 정부와 마찰로 인해 중도사퇴했고 긴급 회장 선거를 통해 이연택 전 회장이 복귀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져 목표 달성이 쉽지 않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그러나 태극전사들은 대회 첫 날 유도 60㎏급의 최민호(한국마사회)가 통쾌한 `한 판 퍼레이드'로 첫 금메달을 선사한 뒤 둘째 날 `마린보이' 박태환(단국대)이 한국 수영 사상 최초로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빛 물살을 가르는 신기원을 이룩했고 양궁에서는 남녀 단체전을 석권하며 메달 레이스에 박차를 가했다.

사격에서도 진종오(KT)가 황금 메달을 명중시킨 가운데 역도에서는 사재혁(강원도청)이 깜짝 금메달을 획득했고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고양시청)은 세계 신기록을 번쩍 들었다.

대회 중반을 넘어서며 `살인 윙크'의 이용대가 이효정(이상 삼성전기)과 짝을 이룬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금빛 스매싱을 날렸고 국기 태권도는 임수정(경희대)과 손태진(삼성에스원), 황경선, 차동민(이상 한국체대)이 처음으로 4체급을 싹쓸이하는 금자탑을 세웠다.

폐막 하루 전에는 이승엽(요미우리)과 국내프로야구 올스타로 구성된 야구대표팀이 세계 최강 쿠바를 극적으로 물리치고 야구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정상에 오르는 쾌거를 이룩하며 대미를 장식했다.

특히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수십년간 불모지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수영에서 천금 같은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역도에서는 여자 최중량급 세계 신기록을 세운 데 이어 야구는 16년 만에 구기 단체전에서 우승하는 등 금메달 종목의 다양화와 질적 향상에도 큰 발전을 이뤄냈다.

또한 아테네올림픽 `태권도 영웅' 문대성(동아대 교수)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선거에서 당당히 1위로 뽑혀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선수위원이 되는 영광도 안았다.

베이징에서 역대 최다 금메달과 최고의 성과를 올린 한국은 이제 4년 뒤 열리는 2012년 런던올림픽을 겨냥해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

베이징에서 달성한 업적에 안주하지 않고 체계적인 지원 속에 런던올림픽을 준비해야만 스포츠 세계 10강의 이미지도 지켜갈 수 있을 것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