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태환, 자유형 400m 2연패
박태환, 자유형 400m 2연패
  • 연합
  • 승인 2010년 11월 16일 22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0년 11월 17일 수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태환, 자유형 400m 2연패박태환 400m도 금빛. 16일 광저우시 아오티 아쿠아틱센터에서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우승한 박태환이 밝게 웃고 있다. 연합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21·단국대)이 남자 자유형 400m에서 한국 신기록이자 올해 세계 최고 기록으로 우승하면서 아시안게임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태환은 16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중국 광저우 아오티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1초53로 가장 먼저 레이스를 끝내 2006년 도하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금메달을 땄다.

자신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할 때 세운 한국 기록(3분41초86)을 0.33초 줄였고 지난 8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서 열린 2010 팬퍼시픽선수권대회 때 작성한 올해 세계 랭킹 1위 기록(3분44초73)도 다시 썼다.

맞수 장린(중국)이 전신 수영복을 입고 지난해 로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아시아 기록(3분41초35)에는 0.18초가 모자랐다.

중국의 쑨양이 3분42초47, 장린은 3분49초15로 각각 2, 3위로 밀렸다.

지난 14일 자유형 200m에서 1분44초80의 아시아 신기록으로 2006년 도하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박태환은 자유형 400m에서도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며 이번 대회에서 벌써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도하 대회 3관왕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2관왕에 오르면서 박태환이 아시안게임에서 거둬들인 금메달은 5개로 늘었다. '아시아의 인어' 최윤희가 보유한 한국 수영선수의 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 기록을 함께 나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