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10일 '점프볼'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10일 '점프볼'
  • 연합
  • 승인 2013년 11월 05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3년 11월 06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까지 5개월 대장정, 우리·신한·KDB 3파전 예상

우리은행 2013-2014시즌 여자프로농구가 10일 강원도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춘천 우리은행과 안산 신한은행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열전에 돌입한다.

정규리그는 2014년 3월17일까지 이어지며 팀당 7라운드, 35경기씩 치른 뒤 상위 3개 팀이 플레이오프를 치러 최종 우승팀을 정한다.

6개 구단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은 5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이번 시즌을 맞는 각오를 밝혔다.

지난 시즌 우승팀 춘천 우리은행의 위성우 감독은 "운칠기삼이라고 운이 많이 따라줘 우승했지만 올해는 디펜딩챔피언으로서 어려운 시즌이 예상된다"며 "대표팀을 지휘하느라 자리를 오래 비웠어도 코치들이 잘 준비했을 것으로 믿고 최선을 다해 정상의 자리를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3일 태국 방콕에서 끝난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대표팀을 2위에 올려놓은 위 감독은 "우승하지 못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그래도 대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지난 시즌 통합 7연패 달성에 실패한 안산 신한은행 임달식 감독은 "좋은 경험이었고 우리 팀에 약이 됐다"며 "지난 시즌 도중 이적해온 곽주영, 조은주가 팀에 완전히 적응했기 때문에 다시 정상에 도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우승 후보팀을 꼽아달라는 말에 감독들은 말을 아꼈다. 그러나 지난 시즌 정규리그 1,2위에 오른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 국내 선수층이 탄탄한 KDB생명이 주로 거론됐다.

임달식 감독은 "훈련을 가장 많이 한 팀이 우승할 것"이라며 "그런데 쭉 둘러보니 신한은행이 가장 연습을 많이 한 것 같다"고 자신했다.

2연패에 도전하는 위성우 감독은 "외국인 선수와 국내 선수의 전력이 탄탄한 신한은행과 KDB생명이 우승 후보"라고 지목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