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서울 '3월 폭설'...1904년 이래 최고기록
서울 '3월 폭설'...1904년 이래 최고기록
  • 경북일보
  • 승인 2004년 03월 05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4년 03월 0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春雪' 오늘 전국으로 확산...오후부터 그쳐
4일 오후부터 서울과 경기서북부지방에 내린눈으로 1904년 기상청 관측이래 서울의 3월 적설량이 18.2cm를 기록하는 등 최고의 '3월 폭설'이 내렸다.
눈은 5일에는 전국에 걸쳐 내리겠으며 강원지방 등 지역에 따라 최고 30cm 안팎의 많은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따라 기상청은 4일 오후 5시를 기해 서울ㆍ경기와 서해5도, 강원영서 지방에 대설주의보를 발표했으며 충남북, 강원 영동, 울릉도ㆍ독도, 제주 산간지방에도 5일 새벽을 기해 대설주의보를 내릴 예정이다.
'춘설(春雪)'은 경칩인 5일 오후까지 이어진 뒤 점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새벽 1시 현재 적설량은 서울 18.5cm, 문산 23cm,동두천18.2cm, 양평 17.9cm, 원주 16cm, 홍천 11.8cm, 수원 11.3cm 등 서울ㆍ경기 등수도권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렸다.
이는 서울의 경우 지금까지 3월 최고적설량이었던 91년 기록(12.8cm)을 훨씬 뛰어넘는 것으로 1904년 기상청 관측이래 3월 적설량으로서는 최고치이다.
인천과 강화도 각각 12.7㎝, 16.5㎝로 3월 최고 적설량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북서쪽의 찬 고기압과 남쪽의 따뜻한 고기압이서로 만나 기압골이 형성되면서 강한 눈구름대가 발달해 눈이 내렸다"며 "오늘도 전국에 걸쳐 많은 눈이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경칩(驚蟄)인 5일에도 전국에 걸쳐 눈이나 비(강수확률 60~90%)가올것으로 전망된다.
예상적설량은 강원, 울릉도ㆍ독도지방 5~20cm로 많은 곳은 30cm 안팎이며 서울ㆍ경기, 충남북, 경북, 제주 산간지방 5~10cm, 전남북, 경남지방 1~5cm 등이다.
예상강수량은 충남북, 강원, 전남북, 울릉도ㆍ독도지방 10~30mm,경북5~20mm,서울ㆍ경기, 경남, 제주지방 5~10mm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2도 등 전국이 영하 5도~영상 3도, 낮최고기온은 영상 1~10도의 분포가 예상된다.
주말인 6일에는 흐린 뒤 차차 맑아지겠으나 기온은 뚝 떨어져 서울의 아침기온이 영하 5도로 매우 쌀쌀한 날씨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3월의 눈 치고는 전국에 걸쳐 상당히 많은 양이 예상된다"며밤새 내린 눈으로 인해 도로가 빙판길로 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안전과시설물 관리 등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