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너무나 잘못 쓰고 있는 '너무'
너무나 잘못 쓰고 있는 '너무'
  • 배연일 안동대 생활환경복지학과 외래교수·詩人
  • 승인 2015년 03월 30일 2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3월 31일 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연일 안동대 생활환경복지학과 외래교수·詩人
정확히 언제부터인지는 알 수 없으나, 우리 사회 전체가 마치 '너무 증후군'에 빠져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라는 말을 그야말로 너무나 무분별하게 사용하고 있다.

'너무'의 사전적인 의미는 '일정한 정도나 한계에 지나치게'라는 뜻을 나타내는 말로 '정도의 지나침'을 나타내는 부사이다. 따라서 '너무'는 '지나치다'라는 의미가 있기 때문에 긍정적이거나 좋은 뜻으로는 쓰이지 않는다. 다시 말해, '너무'는 '지나치다'라는 부정적인 뜻을 내포하고 있기에 긍정적인 상황일 때는 사용하는 말이 아니다. 이를테면 '물이 너무 맑으면 고기가 살지 않는다'든가, '여긴 추워도 너무 춥다'든가 할 때 '너무'를 쓰는 것이다.

그럼에도 대다수 사람은 이 '너무'를 긍정을 강조하는 말로 잘못 쓰는 경우가 허다하다. 예를 들면 '너무 감사하다' '너무 행복하다' '너무 맛있다' '너무 예쁘다' '너무 좋다' '너무 재미있다' 아니 심지어는 '너무 사랑한다'라고까지 말하기도 한다. 그 영향력을 결코 가벼이 여길 수 없는 대중가요 가사에도 '너무'가 잘못 쓰인 경우가 적지 않다. 이를테면 '너무나도 그 님을 사랑했기에' '너무 보고 싶어' '너무 예뻐' 등이다.

이렇듯 하고 많은 사람들이 이처럼 '너무'를 너무나 남발하고 있어 필자는 이를 들을 때마다 '아, 저게 아닌데' 하는 생각을 자주 하게 된다. 위의 경우라면 '너무'라고 말할 게 아니라, '거짓이 없이 말 그대로'라는 뜻을 나타내는 부사인 '정말'을 쓰는 것이 적절하다. 즉, '정말 감사하다' '정말 행복하다' '아주(매우) 맛있다', '매우(아주) 예쁘다' '아주(매우) 좋다' '정말(몹시) 재미있다' '정말(진심으로) 사랑한다'라고 표현해야 옳다. 특히 TV나 라디오 방송의 진행자와 출연자, 그리고 연예인 등은 대중의 언어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매우 크므로 항상 언어 사용에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함은 두말할 나위조차 없다.

그런데 문제의 심각성은 '너무'를 잘못 쓰고 있는 사람들이 비단(非但) 방송 진행자나 출연자, 연예인만이 아니라 절대 다수의 사람들이라는 데 있다. 온 국민이 '너무 증후군'에 빠져 있다 해도 결코 과언이 아닐 정도이다. 혹여 필자의 이 말이 믿어지지 않으면 TV나 라디오 방송을 한참만 귀 기울여 보면 잘못 쓰고 있는 '너무'를 곧 확인하게 될 것이다.

그럼에도 방송 관계자는 물론, 교육계마저도 이 '너무 증후군'을 그저 강 건너 불구경하듯 하고 있으니 필자로서는 정말 여간 안타깝지가 않다. 하루빨리 특단의 대책이 있기를 간절히 촉구하는 바이다.

배연일 안동대 생활환경복지학과 외래교수·詩人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